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덱스, '대학체전' 피지컬에 깨갱 "내가 최약체"..피 끓는 승부 시작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송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대학체전:소년선수촌’ 코치를 맡은 덱스의 최약체 발언은 허언이 아니었다.

18일 방송된 MBC ‘대학체전:소년선수촌’에서는 드디오 한 자리에 모인 선수들이 1라운드 종목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흔, 유희관 등 다양한 스포츠 스타들이 모교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고려대학교와 연세대학교의 오래된 라이벌 구도부터 한국체육대학교를 경계하는 모습 등이 다양했다. 그럼에도 모교에 대한 자부심, 자긍심은 가득했다. 모두가 모교가 1위를 할 것이라는 마음으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코치로는 이대훈, 윤성빈, 덱스, 장은실이 합류했다. 태권도 국가대표 출신 이대훈, 스켈레톤 국가대표 출신 윤성빈, 여자레슬링 국가대표 출신 장은실에 UDT 출신 덱스로 꾸려진 코치진에 선수들은 환호했다. 덱스는 선수들을 보며 “들어오면서 서열 정리가 됐다. 내가 최약체”라고 선수들의 운동 실력과 피지컬에 깜짝 놀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희대학교, 고려대학교, 동국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연세대학교, 용인대학교, 중앙대학교, 한국체육대학교까지.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명문 체육대학 학생들이 모여 팀워크를 다지며 전의를 불태웠다. 특히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는 동국대학교가 예상 순위 꼴찌로 지목됐다. 동국대학교는 성균관대학교를 꼴찌로 지목하며 경쟁 구도를 형성했다.

1라운드는 장애물 달리기, 목봉 밀기, 30kg 메디신 볼 넘기기 등 총 세 가지 종목으로 구성된 주 종목 랭킹전으로 펼쳐졌다. 1위를 하게 되면 첫 번째 탈락이 걸린 2라운드 대진 결정권 베네핏을 거머쥐기에 승부욕을 끌어 올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선전에서는 한체대가 압도적인 기량을 자랑했다. 꼴찌로 지목된 동국대학교는 장애물 달리기에서 장애물을 넘지 않고 밟고 넘어서는 전략을 세워 모두를 놀라게 했다. 조 예선을 마친 뒤 결승에는 성균관대, 경희대, 동국대, 한체대가 올라 긴장감을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