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허경환, 미모의 의사와 진지한 만남? "소개팅 후 연락 주고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 18일 방송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미운 우리 새끼' 허경환이 소개팅했던 미모의 의사와 애프터 만남을 위한 준비에 나선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지난 방송에서 미모의 의사와 소개팅 이후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허경환의 모습이 포착돼 경환 어머니는 물론, 모벤져스 모두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할 예정이다.

이날 생일을 맞아 김종국과 김종민을 만난 허경환은 소개팅 이후의 솔직한 속마음을 고백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소개팅 내내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던 허경환은 소개팅이 끝난 후 실제로 연락처를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경환 어머니는 "아들의 소개팅 이후 통영이 난리 났었다"라며 허경환의 아버지는 결혼까지 염두에 둔 발언을 했다고 전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이후 소개팅 상대와 연락을 주고받던 허경환이 의미심장한 문자를 보낸 사실까지 밝혀지자 김종국과 김종민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아직 애프터 약속을 잡지 못한 허경환을 위해 '자칭 연애 이론 전문가' 김종국과 김종민이 직접 코칭에 나섰다. 이를 지켜보던 MC 서장훈은 "저 두 사람이 나서는 게 도움이 될까"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종국과 종민에게 조언받은 대로 소개팅 상대에게 애프터 신청을 하기 시작한 허경환은 회심의 스킬까지 써 모두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과연 경환과 소개팅 상대의 애프터 만남은 성사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진지한 만남을 꿈꾸는 허경환은 키높이 신발을 특수 제작해 주는 전문가를 찾았다. 이를 본 모벤져스는 "이런 곳이 있었냐", "키높이 신발인 게 티가 안 난다"라며 신기해했다. 보행 검사부터 특수 장비를 이용한 세밀한 측정까지 마친 허경환은 무려 15㎝ 높이의 맞춤 키높이 신발을 신고 등장해 김종국과 김종민을 놀라게 했다. 15㎝ 높이지만 겉으론 전혀 티 나지 않는 신발을 신은 허경환의 모습에 김종국은 "처음으로 배우 박해진 같다"라며 놀라워했다. 과연 허경환은 키높이 신발로 소개팅 애프터 신청에 성공해 진지한 만남을 이어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허경환의 소개팅 애프터 신청기는 18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