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놀뭐’ 유재석, 딸 나은이 생각하다 그만...무려 13만 원 ‘폭풍 쇼핑’ [M+TView]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N

유재석이 딸 나은이를 향한 ‘딸바로’ 면모를 보였다. 사진=‘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김석훈과 함께하는 남대문 시장 구경→서울 기행
딸바보 아빠 유재석, 나은이 장난감 폭풍 쇼핑


유재석이 딸 나은이를 향한 ‘딸바로’ 면모를 보였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다시 돌아온 김석훈과 함께하는 ‘어떤 하루’ 파트2 편이 그려졌다.

이날 김석훈은 유재석-하하-주우재-박진주-이이경-이미주에게 남대문 시장의 몰랐던 매력을 소개하고 옛이야기를 들려주는 등 서울 기행과도 같은 흥미진진한 하루를 선사했다.

남대문 시장 나들이에 나선 이들은 폭풍 쇼핑에 정신을 제대로 차리지 못했다. 특히 아이들 용품을 판매하는 문구 코너에 도착하자 아빠인 유재석, 하하는 아이들을 먼저 떠올리기 시작했다.

입장하자마자 본 눈 오리 만드는 도구에 유재석은 “이거 나은이가 좋아하는 거”라고 말하며 집었다. 이후 다양한 문구용품에 놀란 그는 “눈 도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를 지켜보던 하하도 딸 송이가 좋아하는 눈 오리 만드는 기구를 담기 시작했고, 이에 박진주는 “아빠들은 그렇구나...”라고 언급했다.

MBN

유재석은 예상하지 못한 금액에 폭소했다. 사진=‘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MBN

유재석이 딸 나은이를 생각하며 폭풍 쇼핑을 했다. 사진=‘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반면 ‘조카 바보’ 주우재는 조카를 생각하며 물건 구매에 신이 났다. 하지만 선뜻 사지 못했고, 김석훈이 도움을 줬다.

유재석의 쇼핑은 계속해서 이어졌다. 그는 딸 나은이가 좋아하는 물건들을 하나둘씩 담았다.

계산대에 올린 물건을 본 멤버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특히 멤버들은 “장사해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바코드가 찍힌 후 나온 유재석이 산 물건은 약 13만 원이었다. 유재석은 예상하지 못한 금액에 폭소했다. 이후 쿨하게 결제하려 했지만, 지문인식이 되지 않았고, 김석훈에게 돈을 빌리는 상황이 의도하지 않게 연출됐다.

김석훈은 먼저 결제를 해줬다. 하지만 말과 달리 표정이 굳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