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34표 차이' 오지환, 유격수 GG 2연패...2위도 아름다웠다. 오지환의 진심 "박찬호너무 멋있다. 존경심 든다" [GG]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민경훈 기자]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유격수 부문을 수상한 LG 오지환이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2.12.11 / rumi@osen.co.kr


OSEN

[OSEN=민경훈 기자]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유격수 부문을 수상한 LG 오지환이 염경엽 감독에게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2.12.11 / rumi@osen.co.kr


OSEN

[OSEN=민경훈 기자]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LG 오지환이 포토월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2.11 / rumi@osen.co.kr


[OSEN=삼성동, 한용섭 기자] 2023년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최대 격전지는 유격수 부문이었다.

한국시리즈 MVP 오지환(LG)은 11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유격수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

그런데 수상 경쟁이 만만찮았다. 오지환은 KT 김상수, SSG 박성한, NC 김주원, KIA 박찬호, 롯데 노진혁, 삼성 이재현, 한화 이도윤과 함께 후보에 올라 경쟁했다.

올 시즌 오지환은 126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6푼8리(113안타) 8홈런 62타점 65득점 16도루 출루율 .372, 장타율 .396을 기록했다. 수비율 .970, 실책 14개다. 박찬호는 130경기에 출장해 타율 3할1리(136안타) 3홈런 52타점 73득점 30도루 출루율 .356, 장타율 .378을 기록했다. 수비율 .973, 실책 14개. 이미 두 선수는 올해 처음 만들어진 ‘KBO 수비상’에서 유격수 부문 수비상을 공동 수상했다.

오지환은 154표(52.9%)를 받았고, 박찬호는 120표(41.2%)를 받았다. 김상수가 5표, 김주원이 4표, 이재현이 3표, 노진혁과 박성한이 각각 2표씩 받았다. 이도윤은 1표를 받았다.

오지환은 박찬호를 34표 차이로 따돌리고 유격수 골든글러브 2연패에 성공했다. 시상식에 앞서 유격수가 최대 경쟁 부문으로 꼽혔는데, 실제 결과도 그랬다.

지명도와 29년 만에 LG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오지환이 더 많은 표심을 얻었다. 오지환은 단일 한국시리즈 최초로 3경기 연속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특히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5-7로 뒤진 9회초 2사 1,2루에서 극적인 역전 결승 스리런 홈런을 터뜨려 역대급 명승부의 주인공이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27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이 열렸다.LG 오지환, KIA 박찬호가 KBO 수비상을 수상하고 있다. 2023.11.27 / jpnews.osen.co.kr


OSEN

[OSEN=민경훈 기자]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KIA 박찬호가 포토월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2.11 / rumi@osen.co.kr


이날 시상식에 참가한 박찬호는 "2위 품격을 지키기 위해 왔다"고 웃으며 오지환의 수상을 예상했다. 박찬호는 “오지환 선배와 몇 달 내내 계속 같이 언급이 됐다. 이제 나도 내가 생각하던 선수에 한 발 다가섰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 내가 끊임없이 언급된 선수로서 같이 자리를 빛내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자체만으로도 즐겁다”라고 말했다.

오지환은 시상식이 끝난 후 유격수 부문에서 치열했던 경쟁 결과를 대해 "글쎄 표 차이가 너무 적다기보다는 그래도 관심을 많이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유격수라는 자리는 그만큼 경쟁을 치열했었던 자리였고, 그만큼 출중한 선수들이 많다는 것이라 본다.

박찬호 선수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그리고 박성한 선수도 이재현 선수도 마찬가지고 김혜성 선수도 다시 유격수로 온다고 하니까 많은 선수들이 유격수라는 자리를 들어온다고 하니까 저한테는 더 자극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라고 경쟁의식을 말했다.

오지환은 시상식 전에 박찬호가 언급한 "축하해 주고 싶어서 왔다"는 인터뷰를 전해 들었다. 오지환은 "너무 멋있는 친구인 것 같아요.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것 자체가 어리지만 제가 배워야 하는 존경심이 좀 들어요. 사실 후배지만 배울 거는 정말 배워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멋있는 것 같아요"라고 박찬호을 추켜 세웠다.

이어 "찬호한테도 가끔 한 번 야구장에서도 많이 질문해보고, 찬호가 또 3할을 쳤던 선수니까 야구적인 것도 많이 물어보고 할 생각입니다"라고 말했다.

OSEN

[OSEN=민경훈 기자] 2023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스포츠사진기자회 지형준 회장이 LG 트원스 오지환의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LG 오지환이 7회초 1사 1,3루에서 스리런포를 날리고 염경엽 감독을 비롯한 동료선수들과 기뻐하는 장면이다.골든포토상 수상자에게는 트로피와 함께 캐논 카메라가 부상으로 전달된다. 2022.12.11 / rumi@osen.co.kr


OSEN

[OSEN=민경훈 기자]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스포츠사진기자회 지형준 회장이 LG 오지환에게 골든포토상을 시상하고 있다. 2022.12.11 / rumi@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든글러브를 2년 연속 수상한 오지환은 시상식 무대에서 "2023년을 최고의 해로 만들어주신 염경엽 감독님 감사합니다. 많은 코치님들, 차명석 단장님, 우리 프런트, 김용일 코치님 등 도움을 많이 받았는데, 항상 감사하게 생각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2023년이 저한테 최고의 한 해 였다. 29년 만에 우승을 해봤고, 지금이 시작점이라 생각하겠다. 내년에도 LG가 통합 우승을 해서 왕조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사랑하는 와이프, (두 아들)세현이 세하 고맙다. 마지막으로 LG 트윈스 팬, 10개 구단 팬분들 최고입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