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나는 솔로' 17기 현숙, 상철 영상 논란에 "찰나의 순간일 뿐"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나는 솔로 17기 현숙 상철 / 사진=SBS Plus, EN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나는 솔로' 17기 현숙이 연인 상철의 과거 영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7기 현숙은 11일 자신의 SNS에 "우선은 저를 걱정하여 연락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말씀 드린다. 럽스타그램을 만들자마자 이게 무슨 일인지"라는 장문의 글을 적었다.

이날 17기 현숙은 상철이 과거 강원도 양양에 방문해 다소 적나라한 춤을 추는 영상이 공개된 사실과 관련해 "처음에는 그래도 그동안 제가 지켜봐 왔던 모습을 믿으려 했지만, 다른 분들 말대로 제가 정말 사랑에 눈이 멀어 제대로 된 판단을 못하는 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영상을 올린 분께 따로 연락을 드렸다"며 "이러한 영상을 올린 이유가 방송 상 이미지와 다른 실체를 공개하려 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17기 현숙이 상철의 영상을 공개한 지인 A씨와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17기 현숙은 A씨에게 "혹시 괜찮으시다면 직접 보셨던 일성이(상철 본명)의 평소 모습에 대해 말씀해 주실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고, A씨는 "영상 속에서 어떻게 비쳤는지 모르겠지만 일성은 흥도 많고 정이 많고 누구보다 사람을 배려하고 이해할 줄 알고 특히 어른을 공경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17기 현숙은 "그분의 답과 일성이의 해명을 정리하면, 양양은 다른 지역에 놀러 갔다가 잠깐 들러 바닷가에서 본인들끼리 춤추고 놀다가 1시간 이내로 바로 서울로 오게 된 상황이고 페스티벌은 기획자가 지인이라 매년 초대가 들어옴에도 한 번도 가지 않다가 호주로 이민 가게 된 친구에게 좋은 추억 안겨주고 싶어 가게 된 것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17기 현숙은 "문제의 그 영상은 저 또한 받아들이기 어렵긴 한데 그분들도 기획자 분의 지인으로, 바로 뿌리치기가 어려웠고 정말 찰나의 순간일 뿐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17기 현숙은 "저도 사람을 많이 만나봤지만 가장 바르고 건강한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고, 가장 믿음이 가는 친구였다"며 "영상 속 잠깐의 순간으로 그 사람이 살아온 인생과 그 사람의 가치와 신념이 폄하되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7기 현숙은 "저희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장담할 수 없으나, 짧은 영상과 사진들로 인해 이 친구가 오해를 받고 과도한 억측으로 비난받는 것이 마음 아파 이렇게 글을 남긴다"며 "부디 순간의 영상과 사진으로 추측성 평가를 하기보다는 5박 6일이라는 시간 동안 보여준 모습으로 이 사람을 바라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17기 현숙과 상철은 SBS Plus, ENA '나는 솔로' 17기 특집에 출연해 서로를 최종 선택, 현재 연애 중이다.

그러나 최근 상철이 과거 지인들과 강원도 양양에 방문해 다소 성적인 춤을 추는 영상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되며 논란을 빚었다.

이하 '나는 솔로' 17기 현숙 SNS 글 전문.

우선은 저를 걱정하여 연락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말씀 드립니다.

럽스타그램을 만들자마자 이게 무슨일인지..

처음에는 그래도 그동안 제가 지켜봐왔던 모습을 믿으려 했지만, 다른 분들 말대로 제가 정말 사랑에 눈이멀어 제대로 된 판단을 못하는 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영상을 올린 분께 따로 연락을 드렸습니다.

이러한 영상을 올린 이유가 방송 상 이미지와 다른 실체를 공개하려 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으니까요

그분의 답과 일성이의 해명을 정리하면, 양양은 다른 지역에 놀러갔다가 잠깐 들려 바닷가에서 본인들끼리 춤추고 놀다가 1시간 이내로 바로 서울로 오게된 상황이고

페스티벌은 기획자가 지인이라 매년 초대가 들어옴에도 한번도 가지 않다가 호주로 이민가게된 친구에게 좋은 추억 안겨주고 싶어 가게된 것이라고 합니다.

문제의 그 영상은... 저또한 받아들이기 어렵긴 한데... 그분들도 기획자 분의 지인으로, 바로 뿌리치기가 어려웠고 정말 찰나의 순간일 뿐이라고 하네요...

6개월이 짧다면 짧은 시간이지만 그동안 제가 지켜봐온 모습은 방송 중 보여지는 모습 그대로였고, 늘 성실하고 바르게 살아가는 친구이고 유흥을 좋아하는 사람은 아니었습니다.

경제력에 대해서도 옥탑방으로 인해 걱정하는 분들이 많은데, 본인에게 쓰는 돈을 아까워할뿐 누구보다 성실히 저축한 사람입니다.

저도 사람을 많이 만나봤지만 가장 바르고 건강한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고, 가장 믿음이 가는 친구였습니다.

영상 속 잠깐의 순간으로 그 사람이 살아온 인생과 그 사람의 가치와 신념이 폄하되는 것이 마음이 아프네요.

저는 제가 가까이에서 지켜본 모습으로 이사람을 판단할 수 있지만, 제 주변사람들을 설득시킬 자신이 없어졌습니다.

저희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장담할 수 없으나, 짧은 영상과 사진들로 인해 이친구가 오해를 받고 과도한 억측으로 비난받는 것이 마음아파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부디 순간의 영상과 사진으로 추측성 평가를 하기보다는 5박 6일이라는 시간동안 보여준 모습으로 이사람을 바라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