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亞 정상을 향해' 클린스만호, 이달 말 명단 발표→내년 1월 완전체 소집...카타르 입성까지 'D-31'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황인범(올림피아코스)가 만회골을 터트린 대한민국이 우루과이와 리턴매치서 패했다.대한민국(FIFA 랭킹 25위)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FIFA 랭킹 16)와 친선 A 매치서 1-2로 패했다.선발로 나서는 한국 베스트 일레븐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3.28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조은정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싱가포르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1차전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경기 전 클리스만 감독이 애국가 제창 후 박수를 치고 있다. 2023.11.16 /cej@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성환 기자] 64년 만의 아시아 정상을 노리는 클린스만호의 카타르 아시안컵 로드맵이 공개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1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과 관련된 향후 일정을 알렸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내년 1월 막을 올리는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대회 우승을 노린다.

클린스만호는 오는 26일부터 국내 주요 선수들을 위주로 서울 근교에서 소집 훈련을 진행한다. 해외파들을 제외한 K리그 선수들이 대부분일 전망이다. 해당 소집 명단은 오는 18일에 발표된다.

아시안컵 최종 명단은 12월 마지막 주에 공개된다. 그런 뒤 대표팀은 내년 1월 2일 아랍에미리트(UAE)로 전지훈련차 출국해 중동 현지 적응에 돌입한다.

OSEN

[OSEN=파주, 최규한 기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6일 오전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오는 28일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훈련을 펼쳤다.A대표팀 선수들이 달리기로 몸을 풀고 있다. 2023.03.26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회를 앞두고 열리는 마지막 평가전도 계획돼 있다. 클린스만호는 1월 6일 공식 평가전을 통해 마지막 담금질에 나선다. 아직 상대는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KFA는 지난 9월 최종 스파링 상대로 이라크 측과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때 해외파들도 모두 함께한다. 대부분 아부다비 현장에서 합류할 예정이다. KFA 관계자에 따르면 각 선수들의 상황에 따라 협조할 순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모든 선수들이 1월 2일 전에 도착해야 한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은 1월 6일 열리는 소속팀 FA컵 일정을 놓치게 된다.

'운명의 땅' 카타르 입성은 1월 10일이다. 클린스만호는 카타르에서 최종 훈련을 진행한 뒤 1월 15일 바레인과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요르단과 2차전은 1월 20일, 말레이시아와 최종전은 1월 25일에 열린다.

OSEN

[OSEN=인천, 이대선 기자]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중국과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를 거둔 축구대표팀이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2023.11.22 /sunday@osen.co.kr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조은정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싱가포르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1차전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경기 전 베스트11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1.16 /cej@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린스만호의 목표는 무조건 우승이다. '아시아의 호랑이'로 불리는 한국이지만, 마지막 우승은 6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한국은 1956년 초대 대회와 1960년 2회 대회에서 우승한 뒤 한 번도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지난 2015 호주 대회에서도 연장 혈투 끝에 준우승을 거두며 한(恨)을 풀지 못했다.

이번 대회는 클린스만 감독의 중간고사이기도 하다. 지난 3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그는 부임 후 첫 인터뷰에서부터 목표는 아시안컵 우승이라고 못 박았다. 처음으로 치르는 주요 대회인 만큼, 이번 대회 성적이 그의 지도력을 평가하는 중요한 척도가 될 전망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비판에 시달리던 지난 9월에도 "결국엔 아시안컵이 우리의 벤치마크"라며 "국가대표라는 건 나라를 대표하는 팀인 만큼 긍정적인 분위기를 같이 만들어가는 게 큰 도움이 된다. 그다음에 행여나 원하는 결과를 내지 못한다면 그때 비난하고 질타해도 늦지 않다"라며 응원을 부탁했다.

OSEN

[OSEN=선전(중국), 이대선 기자] 한국이 손흥민(31, 토트넘)의 멀티 골로중국을 완벽하게 제압했다.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1일 오후 9시중국 선전의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2026 국제축구연맹(FIFA)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중국과 맞대결을 펼쳐 3-0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6점(2승)으로 C조 1위를 지켰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중국은 3점(1승 1패)으로 3위에 자리했다.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1.21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3일 오후 8시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튀니지와 국가대표 친선경기서 이강인의 2골 1도움 슈퍼 활약을 앞세워 4-0으로 승리했다.경기를 마치고 대한민국 손흥민이 붉은악마와 승리를 기뻐하고 있다. 2023.10.13 /jpnews@osen.co.kr


흔들리던 클린스만호는 9월 A매치 사우디아라비아전(1-0)에서 첫 승리를 따낸 뒤 중심을 잡아가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부임 후 5경기에서 3무 2패에 그친 데다가 외유 논란으로 민심을 잃었지만, 사우디전을 시작으로 5연승 중이다.

대표팀은 지난 10월 홈에서 튀니지(4-0)와 베트남(6-0)을 대파했고, 11월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도 싱가포르(5-0), 중국(3-0)을 손쉽게 꺾었다. 5경기 19득점 0실점으로 훌륭한 밸런스를 자랑했다.

이제는 정말 본 무대만 남았다. 현재 한국은 역대급 전력이다. 손흥민과 황희찬,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 이재성(마인츠), 홍현석(헨트), 조규성(미트윌란), 오현규(셀틱), 정우영(슈투트가르트) 등 유럽 무대에서 활약 중인 선수만 두 자릿수다. '황금 세대'를 앞세워 아시아 정복에 나서는 클린스만호다.

/finekos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