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르브론 아들 브로니, 심정지 5개월 만에 대학농구 데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7월 훈련 도중 갑자기 쓰러져

데뷔전서 4득점 3리바운드 2어시스트

뉴시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미국 대학농구 데뷔전을 치른 브로니 제임스와 그를 응원하는 아버지 르브론 제임스. 2023.12.1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킹' 르브론 제임스(39·LA 레이커스)의 아들 브로니 제임스(19)가 심정지로 쓰러진지 5개월 만에 코트로 복귀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서던캘리포니아대(USC) 1학년인 브로니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갤런 센터에서 열린 롱비치대와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 7분여가 흐른 뒤 코트에 나섰다.

16분을 소화한 브로니는 3점슛 1개를 포함해 4득점을 올렸고, 3리바운드, 2어시스트, 2스틸, 1블록슛을 기록했다.

딸 주리, 둘째 아들 브라이스와 함께 경기장을 찾은 르브론은 관중석에 앉아 브로니의 대학농구 데뷔전을 지켜봤다.

르브론은 경기 시작 전 국민의례 때 아들의 등을 두드려주며 응원했다.

후반전에 브로니가 3점슛을 성공하자 르브론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함께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브로니의 대학농구 데뷔전으로 관심을 끈 이날 경기에서 그의 소속팀은 연장 끝에 79-84로 졌다.

브로니는 지난 7월 훈련 도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검사 결과 선천성 심장 결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료는 가능한 상황이다.

르브론은 이전부터 아들과 함께 NBA에서 뛰는 것이 꿈이라고 밝혀왔다. 브로니가 대학농구 데뷔전을 치르면서 르브론도 꿈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