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고려 거란 전쟁' 강감찬, 현종과의 약속 지켰다…시청률도 10%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고려 거란 전쟁'의 눈 뗄 수 없는 스펙터클한 전개가 안방극장을 집어삼켰다.

지난 10일 방송된 공영방송 50주년 특별 기획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10회는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 10.0%를 기록했다.

아이뉴스24

'고려 거란 전쟁'의 눈 뗄 수 없는 스펙터클한 전개가 안방극장을 집어삼켰다. 사진은 '고려 거란 전쟁' 포스터. [사진=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회차에서는 필사의 사투와 함께 반격에 나선 탁사정(조상기 분)이 돌연 도주하며 극강의 서스펜스를 안겼다. 특히 탁사정이 대도수(이재구 분)에게 거란 황제를 없애고 전쟁을 끝내자고 이야기하는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10.9%(전국 기준)까지 치솟으며 웰메이드 정통 사극에 대한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강감찬(최수종 분)은 뛰어난 임기응변으로 거짓 친조 발각 위기에서 벗어났다. 그는 거란 장수의 눈을 피해 거란군 군영에서 도망치는 데 성공하며 현종(김동준 분)과의 약속을 무사히 지켰다.

서경으로 향하는 수천의 고려군을 발견한 거란의 척후병들은 이 사실을 거란의 지휘부에게 보고하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고려의 기만술에 당한 소배압(김준배 분)은 강감찬을 산 채로 잡아 오라며 분노하는가 하면 야율분노(이상흥 분)에게는 당장 서경으로 진격하라고 명했다.

본군을 이끌고 서경에 도착한 탁사정과 지채문(한재영 분)은 두려운 눈으로 굳게 닫힌 성문만 바라봤다. 반면 성안에서 거란군이 곧 당도하기만을 기다리던 원종석(곽민석 분)은 동북면의 군사들이 성문 앞에서 전멸할 것이라고 자만했다.

아이뉴스24

'고려 거란 전쟁'의 눈 뗄 수 없는 스펙터클한 전개가 안방극장을 집어삼켰다. [사진=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란군이 서경으로 오고 있다는 전령을 받은 탁사정과 지채문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자 성 앞에서 전투를 준비했다. 성을 등지고 돌아선 군사들이 일전을 각오하며 대오를 갖추던 순간, 성문이 열리는 극적 전개가 펼쳐졌다. 원종석의 반역에 동참했던 조자기(박장호 분)가 고심 끝에 고려의 편에 서기로 변심한 것. 이에 지채문은 일격에 원종석의 머리를 박살 내고는 서경성을 점령하는 데 성공했다.

조정의 대신들은 동북면의 군사들이 서경에 도착해 적과 응전할 태세를 갖췄다는 소식에 어리둥절했다. 이어 강감찬과 현종이 대신들을 속이고 거란에게 거짓 친조를 청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유진(조희봉 분)은 폐하와 뜻이 통하는 인사들로 조정을 채우라며 사직을 간청했다.

최항(김정학 분)과 채충순(한승현 분) 역시 재상들을 모두 허수아비로 만들었다며 강감찬에 대한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채충순은 "우리라고 무조건 내어 주기만 할 작정이었겠냐. 어떻게든 고려의 피해를 최소화해 국익을 수호코자 했다"면서 강감찬이 전쟁을 막다른 절벽으로 내몰았다고 주장했다.

아이뉴스24

'고려 거란 전쟁' 10회가 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 10%를 기록했다. [사진=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경에서 전투태세에 돌입한 지채문과 대도수는 번갈아 출격하며 거란군을 연달아 격파, 안방극장에 짜릿한 한 방을 날렸다. 머지않아 거란군을 청수(청천강) 이북으로 몰아낼 것이라는 기쁜 소식에 현종과 강감찬은 감격했다. 특히 "다시는 항복을 입에 올리지 마시오. 거란은 절대로 이 고려를 정복할 수 없소. 고려는 반드시 이 전쟁에서 승리할 것이오"라고 외치는 현종의 한마디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파고들었다.

밤하늘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던 탁사정은 대도수에게 야율융서(김혁 분)를 없애고 이 전쟁을 끝내자며 힘을 모았다. 대도수가 동문으로 출격하자 탁사정 역시 군사들을 이끌고 서문 밖으로 나섰다. 하지만 탁사정은 예상과 달리 거란주가 있는 반대편으로 향하는 반전의 '도주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혼란의 소용돌이에 빠트렸다.

한편 '고려 거란 전쟁'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 25분 방송된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