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살림남2' 측, 미성년자 샤워 노출에 사과 "부모 동의 받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살림남2' 측, 미성년자 샤워 노출로 비판
제작진 해명 "부모 동의 받았다"
한국일보

'살림하는 남자들2'가 미성년자 나체 샤워 장면을 내보냈다가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KBS2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살림하는 남자들2'가 미성년자 나체 샤워 장면을 내보냈다가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부모와 당사자의 동의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최경환은 일하러 간 아내 박여원 대신 오 형제 육아를 도맡았다.

이날 최경환은 아이들을 데리고 독감 예방 접종을 하러 갔고, 집에 돌아왔다. 큰 아들 리환은 지친 아빠를 위해 설거지와 동생들 샤워를 맡았는데 해당 장면이 문제시됐다. 이 장면에서 미성년자인 아이들이 샤워하는 모습이 담겼는데 특정 부위에 스티커를 붙인 채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지난해 포경 수술하는 과정을 내보냈다가 비판을 받았던 '살림남2'이기에 시청자들의 지적은 더욱 거셌다. 이와 관련 '살림남' 측은 본지에 "최경환 자녀 샤워 장면은 보호자인 부모 및 당사자 모두의 동의 하에 촬영됐음을 안내해 드린다"라면서 "해당 회차의 다시 보기 서비스는 중단됐다. 제작진은 앞으로 더욱 신중히 제작에 임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대중의 비판이 계속되는 중이다. 방송에 출연하는 아이들의 인권 침해라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