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UFC 박준용, 무니즈에 아쉬운 판정패…박현성은 데뷔전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인 최초 UFC 5연승 좌절…랭킹 진입도 다음 기회로

뉴스1

박준용.(UF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아이언 터틀' 박준용(32·코리안탑팀)이 아쉬운 판정패를 당하며 UFC 5연승에 실패했다.

박준용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UFC 에이펙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 미들급 경기에서 안드레 무니즈(33·브라질)에게 1-2로 판정패했다.

3명의 부심 중 2명이 29-28로 무니즈의 손을 들어줬고, 나머지 1명은 29-28로 박준용이 우세했다고 판정했다.

박준용에게는 아쉬운 결과다. 이날 경기 전까지 4연승을 달리고 있던 박준용은 무니즈를 꺾을 경우 한국인 파이터 최초 5연승과 더불어 미들급 랭킹 톱15 안에 오를 수 있었다.

연승 행진이 끊긴 박준용의 통산 종합격투기 전적은 17승6패가 됐다. UFC 전적은 7승3패.

박준용은 경기 초반 무니즈의 그라운드 기술에 고전했다. 1라운드 후반까지 무니즈에게 백포지션을 내준 뒤 좀처럼 빠져나가지 못했다.

그러나 박준용은 1라운드 막판 포지션을 뒤집고 파운딩 펀치를 퍼부어 흐름을 바꿨다. 경기를 거의 끝낼수도 있었지만 라운드 종료 버저가 울리면서 피니시를 하지 못했다.

2라운드는 무니즈가 가져갔다. 박준용은 1라운드와 마찬가지로 무니즈에게 백포지션을 내줬다. 주짓수 블랙벨트인 무니즈는 시종일관 박준용을 옭아맸고, 무니즈에게서 빠져나오지 못한 박준용은 이렇다할 공격도 하지 못한 채 5분을 흘려보냈다.

박준용은 앞선 라운드와 비슷하게 3라운드에서도 그라운드에서 고전했다. 하지만 이번엔 달랐다. 경기 종료를 얼마 남기지 않고 상위포지션에 올라선 박준용은 파운딩으로 무니즈를 몰아쳤다. 무니즈도 밑에서 적극적으로 반격하면서 난타전이 펼쳐졌다.

이번에도 피니시를 시키지 못한 박준용은 판정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자신의 패배가 확정된 순간 박준용은 아쉬움에 그대로 주저앉았다. 그렇게 연승행진도 막을 내렸다.

한편 같은 날 UFC 데뷔전을 치른 박현성(28)은 섀넌 로스(호주)와 언더카드 플라이급 매치에서 2라운드 TKO 승리를 거뒀다.

UFC 무대에서 첫 단추를 성공적으로 끼운 박현성은 MMA 전적 9전 전승을 기록했다.

superpow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