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런닝맨', 오늘(10일) 유재석·지석진의 소름 돋는 뉴런 공유설 공개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하늘 기자]
텐아시아

사진 제공=SBS '런닝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닝맨'에서 유재석과 지석진의 소름 돋는 뉴런 공유설이 공개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지석진에게 전하는 멤버들의 속마음이 공개된다. 이날 레이스는 미리 떠나는 석진이형의 환갑여행으로 꾸며졌으며, 유재석이 축사를 맡았다. 유재석은 "버라이어티 계의 큰 형님", "'런닝맨'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주춧돌!"이라며 진심을 전했고, 멤버들은 "감정이 쌓여간다", "눈물 폭탄이다"라며 감동을 표하기도 했다. 13년 동안 함께해 온 스태프들의 애정 담긴 롤링페이퍼도 전달되었다고.

멤버들은 미리 주는 지석진의 환갑 선물을 받기 위한 지석진 고사를 치렀다. 지석진과 멤버가 같은 답안을 적었어야 했는데, 멤버들은 "우리가 석진이 형 잘 알지", "우리가 형에게 맞출게요"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고.

특히, 지석진과 32년 우정을 자랑하는 유재석은 문제가 나올 때마다 지석진과 복붙 멘트를 해 감탄을 자아냈다. 지켜보던 멤버들은 "석진이 형을 너무 잘 안다", "텔레파시가 통하는 거야?"라며 지석진과 유재석의 뉴런 공유 가설에 불을 지피기도 했다.

한편, '런닝맨'은 오늘(10일) 오후 6시 15분에 방송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