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서정희, 연하 건축가와 열애 인정…“펜트하우스 보다 8평 원룸이 더 행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연하남과의 열애설을 간접 인정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한 서정희가 열애설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MC 최은경은 “‘동치미’ 하면서 이런 얘기를 거의 본 적이 없다. 서정희 씨가 옛날 같았으면 신문 1면에 났을 열애설 기사의 주인공이 됐다”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에 서정희는 “저도 인정을 지금 해야 하는데. 열애설 기사는 전혀 기분 나쁘지 않다. 나중에 정말 공개하게 되면 ‘동치미’에서 얘기하겠다”며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이를 들은 박수홍은 “연애하고 계셔서 그런지 너무 예쁘시다”며 축하 인사를 건넸고, 서정희는 “머리가 자라서 그런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또 이날 서정희는 결혼생활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서정희는 “엄청 큰 펜트하우스에서도 살았다. 그 큰 집에서 내 공간이 있었나 생각해보면 숨도 못 쉴 만큼 긴장하고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드레스룸을 크게 갖는 게 소원이었다. 남편 위주로 옷을 준비하다 보니 제 옷장이 점점 없어졌다. 서재 한쪽에 제 옷장이 있었다. 아이들 것 크게 하고. 정작 내가 쉬어야 할 공간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책상이 필요한 게 아니라 내가 꿈을 꿀 수 있는 침대가 필요하다. 그 문구를 읽고 엄청 운 적이 있다. 단 한 시간이라도 집중해서 내가 쉴 수 있는 곳이 왜 없을까. 이 넓은 집에서 늘 초조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엄마랑 작은 오피스텔 8평에 있을 때 가장 행복했다. 엄마와 둘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규제가 없고 어떻게 하라는 사람이 없고 전부 제 위주로 그 공간이 움직였다. 엄마가 저를 배려해 나가주시기도 하고. 공간의 의미는 크고 작음이 아니었구나. 내가 숨을 쉴 수 있는 작은 공간이 필요했구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