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9240억 화끈하게 지른 다저스, 오타니-베츠-프리먼 'MVP 트리오'…역대 최강 핵타선 꿈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MLB 공식 트위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LA 에인절스 시절 오타니 쇼헤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길준영 기자] LA 다저스가 오타니 쇼헤이(29)를 영입하며 초호화 라인업을 구성했다.

오타니는 10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팬들과 야구계 관계자분들께 결정을 내리는데 너무 오래 걸려 사과드립니다. 다음 팀으로는 다저스를 선택하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다저스와의 계약 소식을 전했다.

일본프로야구에서 성공적으로 투타겸업을 해내며 최고의 스타로 활약한 오타니는 2018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데뷔 첫 해부터 아메리칸리그 신인상을 수상하며 큰 관심을 모은 오타니는 2021년 타자 155경기 타율 2할5푼7리(537타수 138안타) 46홈런 100타점 OPS .965, 투수로 23경기(130⅓이닝)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하며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 MVP까지 들어올렸다.

지난해에도 오타니는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아메리칸리그 홈런 신기록(62홈런)을 달성한 애런 저지(양키스)에 밀려 MVP 투표 2위에 머물렀다. 그렇지만 올해 135경기 타율 3할4리(497타수 151안타) 44홈런 95타점 OPS 1.066, 투수로 23경기(132이닝) 10승 5패 평균자책점 3.14를 기록하며 두 번째 만장일치 MVP를 수상하는데 성공했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만장일치 MVP를 두 번이나 받은 것은 오타니가 최초다.

OSEN

[사진] LA 에인절스 시절 오타니 쇼헤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은 오타니는 단연 FA 최대어로 꼽혔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5억 달러(약 6600억원)가 넘는 계약을 맺을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일부 매체들은 6억 달러(약 7920억원)를 돌파할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오타니는 이러한 예상을 모두 뒤엎는 사상 초유의 계약을 성사시켰다.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약 9240억원) 계약을 맺은 것이다. 메이저리그 역사를 넘어 북미프로스포츠 역사상 역대 최대 규모의 계약이다.

다저스가 오타니를 영입하는데 성공하면서 MVP 수상자만 3명이 포진해 있는 최강 타선이 만들어졌다. 다저스는 2018년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한 무키 베츠와 2020년 내셔널리그 MVP를 수상한 프레디 프리먼을 보유한 팀이다. 여기에 만장일치 MVP를 2번이나 수상한 오타니 쇼헤이가 추가되면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MVP 트리오가 모였다.

OSEN

[사진] LA 다저스 무키 베츠.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LA 다저스 프레디 프리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VP를 비롯해 올스타 7회, 실버슬러거 6회, 골드글러브 6회 등 화려한 수상 경력을 자랑하는 베츠는 올해 152경기 타율 3할7리(584타수 179안타) 39홈런 107타점 OPS .987로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프리먼 역시 MVP를 포함해 올스타 7회, 실버슬러거 3회, 골드글러브 1회 등 수상 경력이 대단하며 올해 161경기 타율 3할3푼1리(637타수 211안타) 29홈런 102타점 OPS .976으로 활약했다.

2013년부터 2020년까지 8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했고 11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2년 연속 지구 우승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다저스는 내년에도 유력한 월드시리즈 우승 후보다.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단 한 번도 가을야구를 하지 못한 오타니에게 다저스는 최고의 팀이 될 수 있다. 더구나 오타니의 합류로 탄생한 베츠-프리먼-오타니 트리오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가장 강력한 트리오가 될 수도 있다.

오타니는 “모든 다저스팬분들께 항상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 선수 생활의 마지막 날까지 나는 다저스 뿐만 아니라 야구계를 위해서 노력하고 싶다”라고 새로운 팀에 온 각오를 다졌다.

메이저리그 역사를 새로 쓴 오타니가 내년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팬들의 기대가 크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