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종합] 방탄소년단 뷔 "군입대 설렌다"…깜짝 생일파티 中 전한 진심 ('채널십오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방탄소년단 뷔가 군입대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 '보은의 신-태형이한테고마워서그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나영석 PD와 배우 박서준은 오는 12월 30일 생일을 앞둔 뷔를 위해 깜짝 생일파티를 준비했다. 나영석 PD는 갈비찜을, 박서준은 잡채, 하트전 3종과 수제케이크를 만들었다.

나영석 PD는 갈비찜 소스를 만들면서 "사과를 하나만 넣어도 되지만 두 개를 넣을 거다. 왜인 줄 아냐. 태형이한테 두 배로 고마우니까"라고 이야기했다. 박서준 역시 하트 모양으로 전을 만들며 동생 뷔를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현장에 도착한 뷔. 뷔를 생일상을 받고 놀라움과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진짜 깜짝 놀랐다. 사실 생일을 못 보내고 가는 게 제일 아쉬웠다"라고 언급했다.

또 "현실감 안 난다. 꿈꾸고 있는 것 같다"라고 감격했다. 이를 본 나영석 PD와 박서준은 "잘 먹으니 기분 좋다"며 기뻐했다.

나영석 PD는 "여기까지 온 이유는 고마운 점이 많아도 평소에 얘기하지 못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오늘 우리가 너한테 이런 표현 안하면 한동안 표현하고 싶어도 못하지 않냐. 그래서 왔다"라고 이야기했다.

더불어 "태형이한테 고마웠던 건 여러 가지가 있다. 예능도 잘 안하는 친구가 우리프로그램 나와준 것도 고맙고 다 고마운데 힘든 스케줄을 소화해준 거. 태형이가 너무 고맙게 막내 역할을 계속해준 거. 그게 지금 제일 고마웠다. 연출자 입장으로 고마웠다"라고 했다.

뷔는 입대 소감도 전했다. 뷔는 "저는 사실 설렌다. 제가 성장하는데 되게 좋은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 꼭 한 번 경험해보고 싶다"고 고백했다.

나영석 PD는 "긍정적이다 생각하는 게. 군대 가는 게 쉬운 일 아니지 않나"고 물어봤다. 뷔는 "군대 에피소드를 아빠가 재미나게 풀어주기도 했고. 꼭 한번은 가서 경험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