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한국 전원 탈락…‘LIV 리그 입성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IV 골프 프로모션 토너먼트 3R 진출 좌절

함정우, 이정환, 고군택, 정찬민 등 탈락

한국 선수들이 모두 고배를 마셨다.

아시아경제

함정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23시즌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함정우는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골프클럽(파72·7632야드)에서 열린 LIV 골프 프로모션 토너먼트(총상금 1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22위(2언더파 70타)에 그쳐 ‘컷 오프’가 됐다. 이정환도 이 그룹에 합류해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상위 3명에게 내년 시즌 LIV 골프 출전권을 주는 이 대회는 2라운드 상위 20명만이 3라운드에 나갈 수 있다.

올해 다승왕(3승) 고군택, 2승을 올린 ‘장타왕’ 정찬민, 통산 11승의 베테랑 강경남, 국내·외 투어 9승의 김비오 등도 티켓을 놓쳤다. 문경준, 이태희, 엄재웅 등도 빈손으로 돌아오게 됐다.

이 대회는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치러지고 있다. 1라운드 공동 20위까지 2라운드에 진출해 스코어가 ‘리셋’된 상태에서 2라운드에 직행한 선수들과 경쟁한다. 2라운드 뒤 공동 20위 안에 든 선수들은 대회 마지막 날 다시 스코어가 원점으로 돌아간 채 36홀 경기를 소화하는 방식이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