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아쉽다! 김민선...女 500m ‘3연속 金’ 무산...에린 잭슨 이어 2위...월드컵 랭킹도 2위 [ISU 빙속 월드컵 4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민선의 여자 500m 쾌속 질주. ISU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민선. 신화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경무 전문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간판스타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3개 대회 연속 금메달 획득에 아쉽게 실패했다.

9일(현지시간) 폴란드 토마슈프 마조비에츠키의 로도바 아레나에서 계속된 2023~2024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4차 대회.

김민선은 이날 여자 500m 디비전A 2차 레이스에서 37초96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은메달에 따냈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미국의 에린 잭슨(31)이 37초80으로 금메달을 가져갔다.

스포츠서울

미국의 에린 잭슨. ISU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네덜란드의 펨케 콕. ISU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덜란드의 펨케 콕(23)이 동메달(38초13). 김민선은 에릭 잭슨에 0.16초 뒤졌다.

김민선은 전날 이 종목 1차 레이스에서는 37초82로 금메달을 따내며 기염을 토했다. 월드컵 3차 대회에 이은 시즌 두번째 우승이었다. 펨케 콕이 은메달(37초95)을 가져갔고, 에린 잭슨은 4위(38초17)로 밀렸다. 폴란드의 안젤리카 보이치크(27)가 동메달(38초16).

스포츠서울

8일(현지시간)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500m 1차 레이스에서 금메달을 딴 김민선.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선은 랭킹포인트 352로, 이번 시즌 3번째 금메달을 수확한 에린 잭슨(374)에 이어 이번 시즌 월드컵 랭킹 2위를 달렸다.

이번 시즌에 앞서 부츠를 교체한 김민선은 1, 2차 대회에서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이 나오자, 3차 대회 때부터 종전 부츠를 신고 나왔고 3번(금→금→은) 모두 시상대에 올랐다.

이번 대회 여자 500m 1차 레이스 디비전B에서 2위를 차지해 이날 2차 레이스에서 디비전A로 올라온 이나현(17·노원고)은 20명 중 11위(38초60)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이날 남자 1500m 디비전A에 출전한 정재원(22·의정부시청)은 15위(1분49초42)로 밀렸다. kkm100@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