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김건우·김길리, 쇼트트랙 월드컵 3차 대회 1500m ‘동반 우승’ 쾌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란히 월드컵 3개 대회 연속 금메달

김건우, 0.075차로 금메달 목에 걸어

김길리, 중국 궁리 여유롭게 따돌려

헤럴드경제

[ISU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서재근 기자]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김건우(스포츠토토)와 김길리(성남시청)가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3차 대회 1500m에서 남녀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건우는 9일(한국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1500m 결승에서 2분18초934를 기록, 중국의 리원룽(2분19초009)을 0.075초 차로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함께 결승에 오른 박지원(서울시청)과 장성우(고려대)는 나란히 5, 6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금메달로 김건우는 1차 대회 1000m 우승에 이어 2차 대회 1500m 2차 레이스 금메달과 이날 3차 대회 1500m 금메달까지 3개 대회 연속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여자 1500m 결승에서는 김길리가 2분25초830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중국의 궁리(2분26초142)를 여유롭게 따돌리고 우승했다.

김길리 역시 1차 대회 1000m 우승과 2차 대회 1500m 1차 레이스 우승에 이어 이번 대회 우승까지 월드컵 3개 대회 연속 금메달 획득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김길리는 결승전에서 5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치고 오른 뒤 추격을 허용하지 않고 그대로 우승을 완성했다.

likehyo85@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