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영상] “전 세계 딱 7마리” 美플로리다 흰색 동물, 정체 뭐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테마파크 ‘게이터랜드’에서 태어난 흰색 악어. [게이터랜드 SNS 갈무리]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테마파크 게이터랜드는 백변종 악어 한 마리가 공원에서 부화했다고 7일(현지시각) 밝혔다.

이 악어의 현재 무게는 약 96g, 길이는 19.2인치(약 48.7㎝)다.

게이터랜드 관계자는 "(백변종 악어는) 전 세계에서 7마리밖에 보고되지 않은 매우 희귀한 종으로, 그중 3마리가 게이터랜드에서 서식하고 있다"며 "사육 환경에서 태어난 백변종 악어는 이 악어가 세계 최초"라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테마파크 ‘게이터랜드’에서 태어난 흰색 악어. [게이터랜드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변종 악어는 100만분의 1 확률로 태어나는 알비노 악어보다 희귀한 종으로 알려져 있다.

백변종 악어는 눈동자가 파랗고, 알비노 악어는 눈동자가 분홍색이다. 또 백변종 악어는 흰색 피부에 반점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게이터랜드는 이 백변종 악어를 내년 초 관람객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kace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