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유재석x하하, 싱글남 김종민 집 방문해 눈가 촉촉…"우리도 행복해" (놀뭐)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코요태 김종민의 집에 방문했다.

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이하 '놀뭐')에서는 'JS 엔터'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유재석과 하하가 공감대를 형성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칭찬해 줄 건 해줘라. 주주 고생 많이 했다. 발라드 하느라. 지금 춤까지. '밥 한 끼는 먹여야 된다' 그래서 (주주 시크릿은) 다음 주는 신곡 무대 하고 우리는 데뷔를 하지 않냐. 기획사 대표님에게 이야기해서 밥을 먹으러 가는 거다"라며 기대를 높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여기는 어머님 손맛으로 유명한 회사다. 주주가 (JYP엔터테인먼트 못 가 본 게) 계속 마음에 걸렸다"라며 털어놨고, 박진주는"저희한테 처갓집이 될 수 있었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유재석은 "처갓집이 아니고 시댁"이라며 귀띔했다.

더 나아가 유재석은 "그룹의 콘셉트를 위해서 기획사에서 입 벌리지 말라고 하던데 너네는 입 벌릴 때 주저하지 마라. 지금처럼 처가댁 해라. 그룹의 패러다임을 바꾸란 말이야"라며 당부했다.

또 유재석이 주주 시크릿을 데려간 곳은 김종민의 집이었다. 김종민은 신바엔터테인먼트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고, "재택근무다"라며 전했다.

김종민의 집은 깔끔하게 정리돼 있었고, 유재석과 하하는 스티커가 붙어있지 않은 깨끗한 벽을 보고 감탄했다. 유재석은 아이들을 키우는 집에서는 벽에 스티커를 붙이게 된다고 설명했고, 미주는 "어떻게 하냐. 결혼하신 분들 부러워하는 거냐"라며 표정을 살폈다.

유재석과 하하는 아니라고 부인했고, 유재석은 하하에게 "왜 이렇게 눈가가 촉촉하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하하는 "우리도 행복하다"라며 강조했고, 미주는 "지금 혼자 살고 싶고 그런 거 아니냐"라며 물었다. 하하는 "혼자 살면 외롭다. 우리 너무 행복해"라며 못박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김종민은 손님들을 위해 직접 만든 음식을 대접했다. 멤버들은 설거지할 사람을 뽑기 위해 게임을 진행했고, 유재석이 벌칙에 당첨됐다. 유재석은 "내가 설거지하는 거 싫어하지 않잖아. 설거지할 테니까 한 판만 더 하자"라며 부탁했고, 하하는 "치우고 오시면 하겠다"라며 큰소리쳤다.

유재석은 "내가 설거지를 하겠다. 이걸 저기까지 들고 가는 사람을 뽑자"라며 제안했고, 두 번째 벌칙 역시 유재석이 당첨돼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