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음주운전 사고와 처벌

“국민 무시하냐”…음주운전·폭력전과 장관 후보자 논란에 野 비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형사처벌 전과자까지 장관 시키겠다니”

강도형 해양수산부 후보자 “국민께 매우 송구”

세계일보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운전 및 폭력 전과가 확인된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무책임을 넘어 대놓고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며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9일 브리핑에서 “정부는 공직 후보자의 형사처벌 전력을 사전 검증하고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시 범죄 경력을 포함하게 한다. 범죄 사실을 알고도 추천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윤석열 정부 인사들의 끊이지 않는 ‘자녀 학교폭력’ 문제가 논란을 일으켰는데 이젠 형사처벌 전과마저 있는 폭행 당사자를 장관 자리에 앉히겠다니 폭력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의 인식 수준부터 검증해야 하는 건 아닌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강 후보자의 내정은 음주운전을 엄단하는 공직 사회의 기류와 안전 사회에 대한 국민의 염원에 대통령이 나서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며 “계속해서 국민 정서에 반하는 인물을 장관 후보자로 내정하는 것은 국정 포기, 국민 무시 선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경찰청에서 받은 범죄경력 조회 결과에 따르면 강 후보자는 2004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제주지방법원으로부터 벌금 150만원 처분을 받았다. 1999년에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벌금 30만원 처분을 받았다.

이 같은 논란에 강 후보자는 전날 “젊은 시절 성숙하지 못했던 판단과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의 불찰이며, 국무위원 후보자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짧은 입장문을 냈다.

강 후보자는 해양과학 전문 연구원 출신으로 지난 2월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원장을 맡아오다 지난 4일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