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최강야구’ 이택근, ‘코치택’ 부탁에 절로 숙연해지는 라커룸…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 몬스터즈 코치로 활약 중인 이택근이 브리핑 타임 중 깜짝 고백을 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오는 1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70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강릉영동대학교의 2차전 경기가 펼쳐진다.

최강 몬스터즈는 올 시즌 승률 7할 달성까지 단 2승만을 남겨놓고, 올해 대통령배 전국대학야구대회 우승팀인 강릉영동대와 연전을 치르는 중이다. 1차전에서 팀 창단 이래로 첫 완투패를 당한 최강 몬스터즈의 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무거웠다.

'택코치' 이택근은 가라앉은 라커룸의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브리핑 타임을 시작한다. 그는 징크스에 민감한 최강 몬스터즈 덕분에 브리핑 시작에도 난항을 겪는다. 간신히 브리핑을 시작한 이택근은 강릉영동대 선수들을 상대하기 위한 대비책을 공유한다.

특히, 이택근은 “이건 뭐 개인적인 이야긴데…”라고 말문을 연다. 그는 “시즌3 야구하려고 수술까지 했거든요. 그러니까 진짜 시즌3에 야구할 수 있게 한번 만들어 주십시오”라고 동료들에게 부탁한다.

‘코치택’ 이택근의 갑작스러운 부탁에 라커룸의 분위기는 절로 숙연해 진다. 이번 경기에서 진다면, 최강 몬스터즈는 남은 2경기를 모두 승리해야 시즌 승률 7할을 지킬 수 있게 된다. 벼랑 끝까지 몰린 최강 몬스터즈가 이 위기를 극복하고 내년 시즌을 맞이할 수 있을지 모두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강야구’ 70회는 오는 11일(월) 밤 10시 30분에 방송한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