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UFC 데뷔전 앞둔 박현성, 계체 완벽 통과..."차분하게 무조건 이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UFC 데뷔전을 앞둔 박현성(왼쪽)이 상대 선수인 섀넌 로스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준용. 사진=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현성. 사진=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Road to UFC’ 시즌 1 플라이급(56.7kg) 우승자인 ‘피스 오브 마인드’ 박현성(28)이 UFC 데뷔 준비를 마쳤다.

박현성(8승 0패)은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 계체량에서 57.2kg(126파운드)으로 플라이급 일반 경기 한계 체중을 맞췄다.

박현성은 오는 1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 언더카드 5경기에서 섀넌 로스(34·호주)와 맞붙는다. 상대 로스 역시 57.2kg으로 계체에 통과했다.

한국 최초 UFC 플라이급 선수의 탄생이다. 2012년 UFC 플라이급 창설 후 11년 만의 쾌거다. 박현성은 지난 2월 UFC 계약을 놓고 펼쳐지는 아시아 8강 토너먼트 ‘Road to UFC’ 시즌 1에서 세 경기 연속 피니시승을 거두고 UFC에 입성했다.

통산 8승 중 7번을 피니시로 끝낸 타고난 킬러다. 그래서 그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현지 도박사들은 이번 대회에서 박현성에게 가장 높은 승률(85%)을 책정했다.

박현성은 ‘마음의 평화’라는 닉네임답게 차분하다. 그는 “UFC 첫 경기이기 때문에 욕심부리지 않고 내 닉네임처럼 차분한 마음가짐으로 무조건 이기겠다”며 “최대한 완벽하게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메인카드 1경기에 출전하는 ‘아이언 터틀’ 박준용(32)도 84.1kg(185.5 파운드)으로 미들급 계체에 통과했다.

박준용은 주짓수 블랙벨트 안드레 무니즈(33·브라질)를 상대로 한국 최초 UFC 5연승을 노린다. 상대 무니즈는 84.4kg(186 파운드)으로 한계 체중을 맞췄다.

한국 최초 미들급 톱15 랭킹 진입 가능성도 거론된다. 하지만 박준용은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며 “내가 바라는 건 오직 좋은 경기를 계속 해나가는 것뿐”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주짓수 정면 승부도 피하지 않는다. 무니즈는 당대 최고의 주짓떼로 ‘자카레’ 호나우두 수자(44·브라질)를 암바로 서브미션한 주짓수 고수다. 박준용은 스스로 “UFC 하이에나”라며 “언제나 승리를 노리고, 가능하다면 상대가 강한 영역에도 들어가 싸우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이날 메인 이벤트에 나서는 UFC 밴텀급(61.2kg) 랭킹 7위 ‘쿵푸 키드’ 송야동(26·중국)과 랭킹 15위 ‘엘 구아포(미남)’ 크리스 구티에레스는 모두 61.7kg(136 파운드)로 계체에 성공했다.

박준용이 출전하는 ‘UFC 파이트 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 메인카드는 오는 10일 오후 12시부터, 박현성이 출전하는 언더카드는 오전 9시 30분부터 tvN SPORTS와 티빙(TVING)을 통해 생중계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