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박진영, '청룡' 무대 논란 해명..."너무 아팠다" ('오날오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가수 박진영이 '청룡영화상' 축하 무대에 대해 해명했다. KBS2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박진영이 '청룡영화상' 축하 무대에 대해 해명했다.

8일 방송된 KBS2 '악뮤의 오날오밤'에는 박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무엇보다 눈길을 끈 것은 최근 화제를 모았던 박진영의 '청룡영화상' 축하 무대에 대한 이야기였다.

당시 박진영은 파격적인 헤어, 메이크업과 독특한 의상으로 시선을 집중시켰지만 불안정한 라이브로 아쉬움을 자아냈던 바 있다. 박진영의 충격적인 무대와 더불어 시상식 생중계를 통해 배우들의 당혹스러운 반응까지 고스란히 전파를 타며 해당 무대는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날 '오날오밤'에서 당시 선보였던 퍼포먼스를 다시 선보인 박진영은 "제가 오늘 이 무대만을 기다렸다. 벼르고 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청룡영화상' 때 제가 목이 너무 아팠다. 그날이 금요일이었는데 새벽 6시에 '뮤직뱅크' 사전 녹화를 하고 '골든걸스'를 찍고 '가요대축제' 찍고 '청룡영화상' 생방송을 한 거다. 그런데 갑자기 목이 안 나왔다. 그 때 노래가 마음대로 안 되더라"라며 아쉬움 섞인 해명을 했다.

이에 이찬혁은 "저희 오디션 때 '목 관리도 실력'이라고 하셨다"라고 말했고, 박진영은 "맞다. 핑계를 댈 수 없어서 아무 말도 안 하고 있다가 오늘 (퍼포먼스를) 다시 했다"라고 답한 뒤 "혹시 주변에서 ''청룡영화상' 때 박진영 노래 왜 그랬어?'라고 하는 분 있으면 '그 때 아팠대, '오날오밤'에서 똑같은 무대 다시 했다'라고 꼭 좀 퍼트려 달라"라고 호소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