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1억 깎았으니 제발 집 좀 사줘요” 서울 ‘집 팔아요’ 8만채 [부동산360]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물건수 7만7386건 기록

서울 아파트 11월 거래량 올 들어 최저치

헤럴드경제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매물은 계속 쌓이는데 올 들어 철저하게 매수인 중심 시장이 됐어요. 고가 아파트의 경우 집주인이 1억에서 2억 내린다고 해서 매수인들이 꿈쩍 조차 안 해요.” (서울 용산구 A공인중개사무소 대표)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이 차갑게 얼어붙고 있다. 고금리와 부동산 경기 침체, 특례보금자리론 축소 등 대출 규제 강화로 주택 매수 수요가 급감하고 있어서다. 작년 말 1차 조정에 이어 2차 조정 국면에 진입하면서 매물 적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이 집계한 서울 아파트 매물 건수는 지난 8일 기준 7만7386건으로, 1년 전(5만3167건)보다 31.29% 늘었다. 서울 아파트 매물은 올해 1월 4만9774건(1월 3일 기준)까지 감소해 바닥을 찍었다가 3월 말 6만22건(3월 24일 기준)을 기록했다. 이어 8월 말 7만406건(8월 26일 기준)을 넘어서면서 증가세가 가팔라지더니 지난달 8만건에 가까워졌다.

아파트 매수 심리가 냉각되면서 거래량도 급감하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1454건으로, 올해 1월(1412건) 이후 10개월 만에 2000건 밑으로 떨어져 최저치 기록했다. 올해 1월 부동산 규제 완화 이후 6월까지 꾸준히 증가해 8월에는 연중 최고인 3858건을 기록했다.

그러나 집값 고점 인식에 따른 부담감 등으로 9월에 3375건으로 줄었다. 정부가 특례보금자리론 일반형 대출을 중단하자 10월에는 전월 대비 1000건 이상(31.5%)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초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와 특례보금자리론 출시 이후 단기간에 급반등한 집값에 대한 피로감이 커진 결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정책 대출까지 축소되면서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선 분위기다.

아파트 값도 내림세를 이어갔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4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한 주 전보다 0.01% 내렸다. 지난 5월 셋째 주(-0.01%) 후 29주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강북구(-0.06%)와 강남구(-0.05%), 구로구(-0.04%), 마포·동작·도봉구(-0.03%), 금천구(-0.06%), 은평구(-0.02%), 강서구(-0.01%) 등 전체 25개 구 중 14곳이 내렸다.

부동산원 관계자는“향후 주택시장에 대한 불확실성 등으로 매수 관망세가 확대되고 매도 가격이 하향 조정되는 상황”이라며 “매물 가격이 조정되는 단지 위주로 간헐적인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od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