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김연아 이후 18년만’ 신지아,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2연속 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신지아가 은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올댓스포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트 김연아’ 다운 성적이다.

‘한국 피겨의 미래’ 신지아는 지난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18점과 예술점수(PCS) 63.49점으로 총합 131.67점을 기록했다.

7일 열린 쇼트프로그램에서 69.08점으로 선두에 등극했던 그는 전체 합계 200.75점을 마크해 206.33점의 일본의 시마다 마오를 이어 전체 2위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프리스케이팅에서 아쉽게 역전을 허용했다. 시마다가 고난도 점프인 트리플 악셀, 쿼드러플 토루프 등으로 높은 기술점수(75.12점)를 가져간 게 뼈아팠다. 더블 악셀과 3회전 점프 등을 선보인 신지아는 예술점수는 더 높았지만, 벌어진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스포츠월드

신지아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그랑프리 2차, 5차 대회에서 신고한 2개의 금메달을 잇는 값진 은메달 쾌거다. 특히 1∼7차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상위 6명이 출전해 겨루는 ‘왕중왕전’ 격의 대회인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은메달에서 2년 연속 시상대에 올랐다는 점이 더욱 뜻깊다.

이는 ‘전설’ 김연아 이후 18년 만이다. 김연아는 2004∼2005시즌 은메달, 2005∼2006시즌 금메달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을 휩쓴 바 있다.

신지아는 자신의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좋은 결과 받을 수 있어 기분이 좋다”며 “프리스케이팅을 앞두고 긴장이 많이 돼 스스로에게 집중하려고 했다. 끝까지 집중해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함께 출전한 김유성은 190.48점으로 4위에 올랐다. 권민솔은 183.06점으로 6위로 대회를 마쳤다.

허행운 기자 lucky77@sportsworldi.com

허행운 기자 lucky77@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