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트럼프는 말만 했지만 난 실행”…바이든 美 대통령, 고속철 등 11조원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UNLV 총격사건 언급하며 의회에 행동 촉구

헤럴드경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내년 재선 도전을 앞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트럼프와 비교하며 서부지역 철도사업 등에 1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역대 최대 규모다.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를 방문,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인프라 투자 방안’에 대해 연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라스베이거스와 로스앤젤레스를 잇는 32억달러(4조2240억원) 규모의 고속철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철도는 미국을 역사상 가장 강한 경제로 만들었지만, 지금 우리는 뒤처져 있다"며 "중국에서 철도는 시속 220마일로 달린다. 최고의 경제를 위해서는 최고의 인프라가 뒷받침해야 하며, 우리는 그것을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32억달러를 투자해 20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현실화하고 있다"며 "트럼프는 말만 했지만, 우리는 이것을 실행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제조업 부활에 자신감을 피력하며 "미국의 반대편에 베팅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다. 시진핑에게도 미국의 반대편에 베팅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라고 이야기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을 앞두고 이뤄지는 10개 노선에 달하는 서부 지역 철도 건설에는 모두 82억달러(10조7871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CBS 방송에 따르면 이는 1971년 미국철도여객공사(Amtrak·암트랙)이 설립된 이후 최대 규모의 철도망 투자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은 이와 관련, 라스베이거스-로스앤젤레스 노선 건설로 자동차 운전의 절반 수준인 2시간만에 해당 구간 주파가 가능하고 최대 1100만명의 승객까지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스엔젤레스-샌프란시스코 노선의 경우 시속 220마일의 속도로 운행되며, 워싱턴 DC와 버지니아, 펜실베이니아, 메인, 매사추세츠 등 동부 일대까지 확장될 예정이다.

광대한 국토를 보유한 미국의 철도망은 한국은 물론이고 주요 선진국에 비해 낙후한 상황이다. 특히 고속철 운행은 사실상 전무하다시피한 게 사실이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학(UNLV)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에 대해서도 애도를 표하며 연방 의회의 법 제정을 거듭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만 600건 이상의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이것은 절대로 정상이 아니며, 이것이 정상이 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며 "의회는 행동에 나서야 하며. 우리는 공격용 무기 규제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 UNLV에서는 이 대학에 취업하려다 실패한 대학교수가 총격을 가해 교직원 3명이 사망하고 한 명이 다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에 앞서서는 라스베이거스 노숙인들이 모여있는 캠프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5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s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