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스켈레톤 ‘기둥’ 정승기, 커리어 첫 WC 금빛 질주…0.08초 차이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켈레톤 정승기. 제공 |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남자 스켈레톤의 ‘기둥’ 정승기(강원도청)가 커리어 첫 월드컵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승기는 9일(한국시간) 프랑스 라플라뉴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스켈레톤 월드컵 2차 대회에서 1,2차 시기 합계 2분00초61을 기록, 맷 웨스턴(영국·2분00초69)을 0.08초 차이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그가 월드컵에서 금빛 질주를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를 따낸 적이 있다.

1차 시기에서 1분00초15로 선두로 나선 정승기는 2차 시기에서는 1분00초64로 3위를 차지했다. 그 러나 1,2차 시기 합계에서 웨스턴을 제치는 데 성공했다. 웨스턴은 지난 2월 세계선수권 우승자다.

특히 정승기는 1,2차 시기 스타트에서 전체 1위(1차 5초52·2차 5초51)를 차지하면서 세계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했음을 느끼게 했다.

정승기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꿈에 그리던 첫 월드컵 우승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 이번 대회에서 스타트 레코드를 두차례 기록해 매우 놀랐다. 여름에 열심히 운동한 노력이 결과로 나온 것 같다”면서 “3차 월드컵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 포디움에 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승기는 오는 15일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리는 월드컵 3차 대회에 출전한다.

함께 출전한 김지수(강원도청)는 1,2차 시기 합계 2분02초07로 10위를 기록, 한국 선수 2명이 모두 ‘톱10’에 진입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