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기안84 "명품 신발에 한 맺혀…가품 샀다가 혼자 찔린 적도"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 혼자 산다' 8일 방송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안84가 새로운 취미를 공개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인테리어에 도전한 일상을 선보였다.

이날 기안84 집에는 택배가 한가득 와 있었다. 무지개 회원들이 "뭘 샀냐"라며 궁금해 했다. 박나래는 "기안84님 집 꾸미는 걸 처음 본다"라면서 신기하게 바라봤다.

기안84는 "웹툰 끝나고 취미가 생겼다. 달리기랑 신발 수집이다"라고 밝혔다. 수집한 신발을 제대로 보관하기 위한 선반을 구매했다고.

특히 기안84는 인터뷰를 통해 신발에 한이 맺혔다고 고백했다. "어렸을 때 좋은 신발을 못 신어 봐서 한이 맺혔나 보다"라면서 "예전에 원빈 형님이 처음 신고 나온 명품 운동화가 엄청 비쌌다. 가품을 샀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한 맺힌 게 뭐냐면 이걸 신고 나간다. 그런데 누가 웃으면 '내 신발 보고 웃나?' (스스로 찔려서) 그런 생각이 들더라. 심지어 (가품이라) 금방 닳아서 비가 샌다. 젖더라"라고 솔직히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기안84가 주문한 선반이 공개됐다. 큰 사이즈에 모두가 놀라자 기안84는 "신발을 많이 모았다. 40켤레나 있더라. 죽을 때까지 다 못 신을 것 같다"라며 "(이것저것 안 신고) 보통 3켤레로 돌려 신는다. 낡은 신발 버릴 때 쾌감이 있더라"라고 해 웃음을 샀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