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박서준, BTS 뷔 집에서 2달간 얹혀살아 "부모님끼리도 절친"('십오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채널십오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채널십오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채널십오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서준이 BTS 뷔와 함께 산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8일 오후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보은의 신-태형이한테고마워서그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나영석 PD와 박서준은 오는 30일 생일을 앞두고 군입대를 하게 된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본명 김태형)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뷔와 함께 생일파티를 하던 도중 박서준은 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서준은 “사실 저희 친구들의 관계는 태형 씨가 먼저 다가와 줬기 때문”이라며 “나이 차이도 있고 ‘화랑’이란 작품으로 처음 만났지 않나”라고 말했다. 뷔는 “제가 형한테 ‘연기 좀 알려주세요’ 했다. 형이 제가 다가가는 게 너무 예뻤나 보다. 형이 연기 엄청 많이 알려줬다”고 역으로 고마움을 보였다.

그러면서 박서준은 “제가 집을 인테리어 때문에 공사를 한 4개월 정도 했다. 그때 제가 있을 곳이 없었다. 해외 촬영 있을 때 그 기간에 맞춰서 하려 했는데 촬영이 먼저 끝나버린 거다. 태형이 집이 저희 집이랑 5분 거리다. 태형이 집에 마침 남는 방이 하나 있었다. 태형이가 흔쾌히 허락을 해줘서 다행히 숙소에 다른 비용 안 들이고 한 두 달 정도 머물렀다. 부모님만 계실 때도 있었고 같이 식사도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뷔는 “저희 부모님이랑 서준이 형 부모님이랑도 친하다. 저희가 소개시켜줬다”라고 덧붙였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