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탑과 손절설' 지드래곤, '다정한 투샷' 다시 공개…팬들 "고마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왼쪽부터 지드래곤과 탑. /사진=머니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트서비스)에서 '숨김 처리'했던 멤버 탑의 사진을 다시 공개로 전환했다.

8일 지드래곤의 SNS를 보면 지난 7월 비공개로 전환됐던 탑의 사진이 다시 등장했다.

사진은 2020년 11월 탑의 34번째 생일을 맞아 올라왔던 것으로, 사진 속 지드래곤과 탑은 서로 어깨를 맞댄 채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를 본 팬들은 "이렇게 다시 올려줘서 고맙다", "싸웠다가 화해할 수도 있는 거 아닌가", "빅뱅 완전체 보고 싶다"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지드래곤이 숨김 처리했던 탑 사진. /사진=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드래곤은 지난 7월쯤 해당 사진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그간 서로의 글에 누른 '좋아요'를 모두 취소해 갈등설이 불거졌다. 그는 또 자신의 비공개 계정으로 탑의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었지만, 언팔로우하기도 했다.

이에 지드래곤과 탑이 서로를 차단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나왔다. 상대 계정을 차단하면 그가 누른 '좋아요'까지 모두 사라지는데, 둘이 일일이 '좋아요'를 취소했을 가능성은 낮기 때문이다.

다만 넉 달 만에 지드래곤이 다시 탑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갈등설은 일단락됐다.

탑은 지난 6월 SNS를 통해 빅뱅 탈퇴를 공식화했다. 그는 '빅뱅을 떠났냐'는 팬의 질문에 "나는 이미 (빅뱅을) 탈퇴했다"는 답변을 남겼다. 그러면서 탑은 "난 이미 여러분에게 (빅뱅을) 떠난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내 인생의 새로운 챕터와 마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을 '빅뱅 탑'이라고 칭한 기사를 공유한 뒤 빅뱅이라고 적힌 부분에 'X' 표시를 치기도 했다. 탑은 현재 드라마 '오징어게임 시즌2'를 통해 배우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