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베이비몬스터, 데뷔 10일 만에 스포티파이 1000만 스트리밍… K팝 걸그룹 최단 ‘신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G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가 데뷔와 동시에 K팝 신기록을 써내려가고 있어 주목된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인 스포티파이에 따르면 베이비몬스터의 'BATTER UP'은 5일(현지 시간) 기준 1000만 스트리밍을 돌파했다. 단일곡만으로 이뤄낸 데뷔 10일 만의 쾌거이자 역대 K팝 걸그룹 데뷔곡 중 최단 기록이다.

아울러 스포티파이 월별 리스너(최근 28일간 청취자 수)는 발매 6일 만에 100만 명을 넘어섰다. 이 역시 K팝 걸그룹 중 가장 빠른 속도. 베이비몬스터의 음악과 이들 역량을 향한 글로벌 팬들의 탄탄한 신뢰는 물론, 세계 각국으로 뻗어나간 팬층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러한 성과는 각종 지표를 통해 일찍이 예견됐다. 'BATTER UP'은 공개 직후 아이튠즈 누적 21개국 송 차트 1위를 석권하며 월드와이드 차트 최상위권에 안착했고, 중국 최대 음원 사이트 QQ뮤직 '음악 지수 차트', '상승 일간 차트' 등서도 정상을 차지한 바 있다.

유튜브에서도 연일 신기록 행진을 펼치며 음원뿐 아닌 뮤직비디오까지 인기 몰이 중이다. 'BATTER UP' 뮤직비디오는 공개 하루만에 2259만 뷰를 넘어서며 K팝 데뷔곡 뮤직비디오 24시간 최다 조회수를 경신한 바. 이어 팬들의 뜨거운 호응 속 5일 연속 글로벌 유튜브 일간 인기 뮤직비디오 차트 1위를 차지하더니 이 부문 주간 차트 정상까지 꿰찼다.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에도 곧장 이름을 새긴 베이비몬스터다. 'BATTER UP'은 빌보드 글로벌 200과 빌보드 글로벌(Billboard Global Excl. U.S)차트서 각각 101위, 49위로 진입한 데 이어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5위, '리릭 파인드 글로벌' 1위 등 총 4개 부문 차트인에 성공하며 세계 음악 시장 내 존재감을 각인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