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결과 용납 못해” 선제골 넣고도 또 ‘무승’…‘손흥민 88분’ 토트넘, 웨스트햄에 1-2 역전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받아들일 수 없다.” 손흥민의 토트넘이 5경기 무승의 늪에 빠졌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3~2024시즌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 경기에 토트넘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올시즌 리그에서만 9골 2도움을 기록 중인 손홍민은 EPL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금자탑에 단 한 골을 남겨두고 있지만 후반 43분 알레호 벨리스와 교체될 때까지 공격 포인트는 추가하지 못했다.

토트넘 역시 웨스트햄에 1-2로 역전패, 리그 5경기 무승(1무 4패)에 허덕였다. 승점 27에 머문 토트넘은 5위에 머물렀다.

공세를 펼친 토트넘은 리드를 잡았다. 전반 11분 페드로 포로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후반 웨스트햄의 반격에 무너졌다. 후반 7분 재로드 보엔이 동점골을 작렬했다. 후반 29분에는 치명적인 실수로 역전골의 빌미를 제공했다. 데스티니 우도기의 백패스를 골키퍼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다이빙으로 처리했지만, 멀리가지 못했다. 이때 제임스 워드프라우즈가 왼발 슛으로 역전골을 작렬했다.

스포츠서울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아마존 프라임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경기력이 좋은 큰 의미가 없다. 그저 패배라는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히면서 “5경기 연속 선제골을 넣었지만 승리하지 못한 결과를 용납할 수 없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토트넘은 무승 기간 매 경기 선제골을 넣고도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이에 손흥민은 “EPL에서 2-0, 3-0으로 앞서고 있을 때도 어떻게 결과가 바뀌는지 알 수 없다. 1골 차 리드는 부족하다. 완벽한 승리를 하기 위해서 더욱 노력을 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