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오징어 게임' 전세계 돌풍

'오징어 게임' 시즌2 세트장 일부 공개···황동혁 감독 "새로운 게임·캐릭터로 메시지 전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일 세트 방문 행사 개최

파이낸셜뉴스

7일 국내외 취재진에게 공개된 '오징어 게임' 시즌2 세트장 일부.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전 세계 국가에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하는 글로벌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 시즌 2 세트장 일부를 국내외 취재진에게 공개했다.

7일 충청도 소재 '오징어 게임' 시즌2 세트장에서는 황동혁 감독과 김지연 퍼스트맨스튜디오 대표, 채경선 미술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세트장 방문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취재진에게는 '오징어 게임'의 상징과도 같은 주요 세트 2곳이 일부 공개됐다. 시즌2의 이야기 전개를 짐작게 하는 요소들이 곳곳에서 포착돼, 이 공간을 배경으로 펼쳐질 드라마틱한 스토리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한껏 고조시켰다.

'오징어 게임' 시리즈의 연출과 각본을 맡은 황동혁 감독은 "많은 분들의 관심과 응원 속에 지난 7월부터 열심히 시즌2를 촬영하고 있다"며 "어깨가 무겁지만 기다려주신 만큼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즌2 이야기 전개 방향성에 대해서는 "새로운 게임, 새로운 캐릭터와 함께 펼쳐질 더욱 깊어진 이야기와 메시지를 기대해 주셔도 좋다"고 답했다.

시즌2 제작사인 퍼스트맨스튜디오의 김지연 대표는 “시즌2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과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열심히 노력해 훌륭한 작품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며 "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이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오징어 게임' 시즌1의 한 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경선 미술감독은 “시즌1에 보내주신 큰 사랑과 시즌2에 대한 많은 분들의 기대감에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황동혁 감독님의 크리에이티브 비전과 주제의식을 잘 구현해낼 수 있도록 미술팀 모두가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채 미술감독은 '오징어 게임' 시즌1 작업을 통해 지난해 열린 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상 내러티브 컨템퍼러리 프로그램 부문 프로덕션 디자인상(1시간 이상)을 수상했다.

지난 7월부터 촬영을 시작한 '오징어 게임' 시즌2는 내년까지 촬영을 이어갈 예정이다. 시즌2 주요 출연진으로는 시즌1에서 주역으로 활약한 배우 이정재와 이병헌을 비롯해 임시완, 강하늘, 박규영, 박성훈 등 차세대 스타들이 대거 합류했다.

지난 2021년 방영된 시즌1은 빚에 쫓기는 수백 명의 사람들이 거액의 상금이 달린 서바이벌 게임에 뛰어들면서 벌어지는 갈등과 파국을 다뤘다. 한국 고유의 문화적 요소, 또 신선한 게임 장치와 인물간 심리 변화와 추리를 접목한 스릴러로서 전세계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넷플릭스 #이정재 #오징어게임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