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이재명 면전서 "나치당"…'공천·전당대회 룰 변경' 비명계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명계, 당 지도부 당헌 개정에 '당헌 위배', '말 바꾸기' 비판

더팩트

더불어민주당이 7일 '현역 하위 의원 감산 비율 확대', '권리당원 표 비율 강화' 등을 담은 당헌 개정안을 중앙위원회를 열어 의결했다. 이를 두고 비명(이재명)계 의원들은 '사당화'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송다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7일 '현역 하위 의원 감산 비율 확대', '권리당원 표 비율 강화' 등을 담은 당헌 개정안을 중앙위원회를 열어 의결했다. '비명(이재명)계' 의원들은 자유토론에서 이재명 대표를 향해 "민주당이 나치당을 닮아가고 있다", "이 대표가 불체포특권 포기 약속은 지켰나" 등 강도 높은 발언이 나왔다. 비명계 의원들은 지도부를 향해 '이재명 사당화'라는 비판을 이어갈 것으로 보여 향후 계파 갈등은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민주당은 이날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의 중앙위원회를 열고 두 가지 당헌 개정안을 안건으로 올렸다. 내년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을 선출하는 전당대회에서 대의원과 권리당원 표 비중을 현행 1대 60에서 1대 20까지 조정하는 내용, 또 국회의원 평가에서 하위 10%를 받은 현역 의원의 경선 득표 감산 비율을 20%에서 30%로 확대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 2건이다.

변재일 민주당 중앙위원회 의장은 이날 온라인 투표 결과" 중앙위원 총 605명 중 490명, 전체 80.99%가 투표에 참여했다"며 "이 중 찬성 331명 67.55%, 반대 159명 32.45%로 재적 중앙위원 과반 이상 찬성으로 당헌 개정의 건이 가결됐다"고 발표했다.

이재명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당헌 개정이 혁신하는 민주당을 위해 해야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헌 개정에 대해 찬반양론이 격렬하게 대립하고 있다"면서도 "당 지도부로서는 당원 민주주의와 당 민주화 측면에서 당원들의 의사가 당에 많이 반영되는 민주 정당으로 나가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비명계는 당 지도부가 뜬금없는 시기에 당헌 개정을 무리하게 추진해 당내 분열을 부추기는 것이라며 강하게 부결을 요청했다.

당내 모임 '원칙과 상식' 소속 이원욱 의원은 자유토론에서 "직접 민주주의가 정치권력과 결합할 때, 포퓰리즘과 정치권력이 일체화될 때 독재 권력이 된다는 것을 최근 경험으로도 봤다"며 "나치 그리고 정당에서도 봤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태극기 부대가 결합했고 총선에서 패배했다. 우가 지금 가려고 하는 꼴은 바로 그 모습을 닮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이 대표가 말한 국민 눈높이의 국민이 누구인지 굉장히 의심스럽다"라며 "말 바꾸기를 일삼고 대의원제를 폐지하자는 것도 국민 눈높이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더팩트

박용진 의원도 당헌상 총선 1년 전에 공천룰을 확정해야 한다며 '당헌 위반'이라며 원칙을 지키라고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진 의원도 당헌상 총선 1년 전에 공천룰을 확정해야 한다며 '당헌 위반'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선 감산 규정 변경은 당헌 위배"라며 "시스템 공천의 핵심은 예측 가능성이고 이를 위해 1년 전에 바꾸라는데 코 앞에서 바꾸느냐. 부결시켜 원칙을 지켜달라"고 주장했다.

홍영표 의원은 현역 감산 안과 관련해 '김은경 혁신위의 의견을 받아들인 것'이라는 당 지도부 입장에 반기를 들었다. 그는 "김은경 혁신위 1호 (혁신안이) 불체포특권 포기였는데 이재명 대표는 그렇게 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투표 이후 당 지도부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이뤄진 당헌 개정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오전에 중앙위원들의 자유로운 찬반 토론이 있었고 온라인 투표를 통해 최종 집계된 결과다. 최종 결과로는 3분의2가 넘는 찬성으로 안건이 가결됐다"고 말했다.

반면 비명계 의원들은 '명분이 없다'며 당헌 개정을 두고 이 대표의 사당화를 위한 것이라고 문제제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당내 일부 의원들의 '이재명 체제 비토' 현상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manyzer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