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소유, 임영웅과 열애설 해명 안 한 이유…"같은 식당 갔을 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소유가 임영웅과의 열애설에 대해 “전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7일 소유의 유튜브 채널 ‘소유기 SOYOUGI’에는 소유와 듀엣곡 ‘썸’을 부른 정기고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소유는 “오빠와 노래를 같이 부른 뒤 많이 친해졌다. 그러다 보니 사귄다는 오해도 많이 받았다”라며 당시의 열애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정기고 역시 “난 나중에 우리 헤어졌다는 소리도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소유는 “내가 이번에 임영웅 씨와 열애설이 났다. 내가 한 번도 열애설이 난 적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과거 매드클라운이랑 한번, 오빠랑 한 번 난 적이 있다. 결론은 다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냥 (임영웅과) 같은 가게를 간 거다. 그것도 따로 갔다. 난 우리 스태프들이 있었다”라며 “이미 공항에서 마주쳐서 인사를 했다. 그래서 고깃집에서는 따로 인사를 안 했다. 근데 고깃집 사장님이 SNS에 사진을 올린 거다”라고 설명했다.

소유는 “그래서 열애설이 난 거다. 진짜 아닌데 그분을 언급하면 안 될 거 같아서 말을 안 했다. 팬들도 물어봤지만 대답을 안 했다. 우리 찐 팬이라면 아니라는 걸 알 거로 생각했다”라고 해명을 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이에 정기고는 “솔직히 부러웠다. 그런 기사라도 나는 게 어디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소유는 지난 7월 임영웅과 뜬금없는 열애설에 휘말렸다. 당시 두 사람은 제주도에 있는 식당에 각각 방문했고, 고깃집 관계자가 이를 SNS에 올리면서 열애설로 번졌지만 헤프닝으로 마무리됐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