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안은진, '노출 사고'→박진영 '청룡 무대'…논란, 그리고 해명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스타들이 논란이 불거진 후, 속시원히 해명하는 모습을 보여 이목을 모은다.

최근 안은진은 청룡영화상 레드카펫에서 겪은 노출사고와, 드라마 '연인' 미스캐스팅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여배우로서 '노출 사고', '미스캐스팅' 논란은 부담스러울 수 있는 이슈임에도 이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그날 하루가 너무 스펙터클했다. 사진 찍을 때가 제일 떨리는데, 그날 입은 드레스가 살짝 내려갔다. 말하려니 부끄럽다. 주변에서 다들 걱정하길래"라며 조심스럽게 운을 떼며 노출사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조금 당황했지만 살면서 그럴 수도 있지 않냐. '어떡해!' 하고 들어가서 (뉴진스) 하니랑 눈 마주치고 회복했다"고 말했다.

안은진은 "저희 엄마가 너무하신 게, 확신의 T(이성적 사고)이시다. 엄마한테 '나 이랬어. 너무 속상해'라고 하니까, '그래도 네가 거기에 간 게 어디냐. 감사'라고 하시더라"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드라마 '연인' 방영 초반 '미스캐스팅' 논란에 대해서는 촬영을 앞둔 상황에 몸이 안 좋아서 한 달을 쉬었다고 밝히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안은진은 "쉬고 싶은데 촬영을 해야 하니까 약을 센 걸 먹었더니 부작용도 있었다"며 "대본 리딩을 하고 샤워를 하는데 살짝 도망가고 싶었다"며 부담감에 대해 고백했다.

그러면서 "긴 호흡의 사극도 처음이고 할 수 있을까 싶었다. '이거 끝나면 진짜 크게 성장해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부작용으로 얼굴 한쪽에 마비가 왔다. 촬영 도중 병원을 갔는데 바로 좋아지지는 않았다. 10분만 걸어도 무릎이 너무 부어서 앉는 게 아예 안됐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작품을 통해 안은진은 "너무 많은 걸 배웠다. 시간은 흐른다. 힘든 건 지나간다. 그러니까 너무 불안해할 필요 없다는 걸 체감했다"고 전했다.

같은날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박진영은 화제가 된 '슬릭백 굴욕'에 대해 언급해 시선을 모았다.

김범수는 박진영에게 '슬릭백' 도전장을 내밀었고, 이에 박진영은 "하지말라"며 질색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그는 슬릭백을 선보인 후 예상치못한 대중의 차가운 반응에 대해 "정말 그 게시물을 내리고 싶다. 그런데 갑자기 내리자니 모양 빠져서 내릴 수도 없다. 제가 몸으로 전국민에게 놀림을 받을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깡' 때 비의 마음을 이제 알겠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또한 8일 방송되는 KBS 2TV '더 시즌즈-악뮤의 오날오밤'에서 박진영은 청룡영화상 축하공연 논란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힌다고 해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후 박진영은 자신의 채널에 예고편을 공개하며 "목관리도 실력이라 목관리 다시 해서 나왔습니다...^^ 청룡설욕무대 안 본 사람 없게 해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고편에서 박진영은 "청룡 때 박진영 노래 왜 그랬어'라고 말씀하시는 분 있으면 '그 때 아팠대. 악뮤 '오날오밤'에서 똑같은 거 했어 다시 봐' 이렇게 꼭 좀 많이 퍼트려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청룡영화상 축하공연 당시 박진영은 불안정한 라이브와 무대를 보였고, 이에 배우들은 충격에 빠진 듯한 표정을 지었다. 무대가 끝난 뒤 시상자로 등장한 이성민은 "배우분들은 표정을 못 보셨겠지만, 박진영 씨가 노래할 때 배우들 표정이 다 잡혔다. 꼭 확인하시기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신동엽은 전연인 이소라와 재회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대마초 루머'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신동엽과 이소라는 지난 1997년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그러나 신동엽이 1999년 대마초 흡연 및 밀반입 혐의로 체포됐고, 밀반입 혐의 사실이 입증되지 않아 2000년 2월 2,000만 원의 벌금형을 받고 출소했다. 그러나 연인 이소라와는 끝내 결별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한 루머가 돌았다. 신동엽이 대마초 흡연으로 적발된 당시 이소라의 치명적 스캔들을 덮기 위해 일부러 구치소에 들어갔다는 것. 이에 대해 신동엽은 "어디까지 나갈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걸렸던 1999년도 말은 내가 해서 걸린 거다. 무슨 말도 안 되는 얘기를"이라고 대마초 흡연 사건을 해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라는 "너 지금 그런 얘기하면 큰일 나"라며 만류했다. 신동엽은 "너무 말이 안 되니까. 무슨 이소라에 뭘 하기 위해서. 내가 그런 일을 겪었을 때 말도 안되게 아직까지도 소라와 관련된 일 때문에 억지로 그걸 했다고 한다. 너무 말이 안 된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피할 수 없던 사고로 생긴 논란. 혹은 의도치 않게 생겨난 루머에 대해 스타들이 더이상 숨지 않고 당시 심경에 대해 솔직하게 밝히고 있어 대중의 응원이 더해지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진영, MBC, tvN, 유튜브 '메리앤시그마'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