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이상해 아내’ 김영임 "시모에 말대꾸하니 남편이 손 올려. 美서 경찰 출동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악인 김영임(사진)이 남편 이상해와 부부 싸움 중 경찰이 출동했던 해프닝을 전했다.

6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김영임, 남편 이상해 때문에 미국 경찰이 총 들고 집까지?! 가정 폭력인 줄 알고’이라는 제목의 선공개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영임은 미국 생활 중 이상해와 다퉜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당시 시어머니가 잠깐 미국에 계셨다. 남편은 어머니에게 하는 작은 말실수도 용서를 못 하는데 어머님한테 오랜만에 반박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영임은 “어머니가 화가 나신 상황이었는데 제가 아닌 등교를 해야하는 아이에게 화를 내더라. 엄마 입장에서 너무 속상해 ‘저한테 할 얘기가 있으시면 제게 말씀해 달라. 왜 학교 가는 아이에게 심한말을 하냐’고 했다. 방 안에서 그 대화를 듣고 있던 남편이 뛰어나오더니 손을 딱 올렸다”고 회상했다.

다행히도 그때 아들이 이상해의 손목을 잡아챘다고. 그는 “아들 키가 185㎝다. 아빠 손을 잡으면서 ‘이러면 안 되죠. 이 일은 어머니가 잘못한게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니까 어머님은 우시면서 방으로 들어가고 남편은 소리 지르고 난리가 났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임은 “너무 속상한 마음에 안 살 거다, 살기 싫다고 선언했다. 어머니, 아이들 보는 앞에서 욕도 하고 이러니까. 그런데 짐을 싸는 와중 경찰들이 들이닥쳤다. 알고보니 동네 이웃이 이를 신고했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거의 2m 정도 돼 보이는 경찰들이 총을 들고 들어왔다. 난 울고 있고 남편은 화가 나 있었다. 경찰은 잘잘못을 따지기 전 내가 어떤 곤경에 처했는지 살펴보는 것 같았다. ‘괜찮냐’고 내게 묻더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안 괜찮다고 할까 싶기도 했다. 그런데 내가 만약 아니라고 하면 수갑 채워서 데려가지 않나. 남편이기도 하고, 이 사람이 공인인데 신문에 대문짝만하게 나갈 수도 있어서 계속 화를 눌렀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이 경찰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설득을 시키려고 난리가 났다. 그런데도 경찰은 예의주시하며 안 가더라. 너무 놀라서 울지도 못 하고 있었는데, 가면서는 나를 다독여줬다”고 부연했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