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박재범·제시, 계약 파기 불화설에 직접 해명 "말도 안 되는 이야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재범과 제시가 불화설에 직접 입을 열었다.

박재범은 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영문으로 '나와 제시는 사이가 좋다. 걱정하지 말라. 불화 같은 거 없다'는 글과 함께 제시와 자신이 함께 나온 사진을 올렸다.

제시 역시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영문으로 "방금 뉴욕에 도착했다. 말도 안 되는 이야기 때문에 (잠에서) 깼다. 제발 모두들 정신 좀 차려라. 우리는 어떠한 문제도 없다. 즐거운 연휴 보내라"고 직접 해명했다.

앞서 전날인 6일 한 매체는 박재범이 이끄는 음악 레이블 모어비전과 가수 제시가 신곡 활동을 놓고 갈등을 빚다 결국 전속 계약 파기 수순을 밟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제시는 지난해 7월 싸이가 대표로 있는 소속사 피네이션을 떠난 후 지난 4월 모어비전과 전속 계약을 맺었다. 지난 10월 신곡 '껌(Gum)' 활동 중 컨디션 난조를 이유로 음악방송 및 라디오 등에 출연하지 않았다.

허지영 기자 heo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