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시진핑·푸틴 제친 33살 ‘이 여성’…자산 1조4000억원, 타임 ‘2023 올해의 인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타임지 표지를 장식한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 [타임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올해의 인물로 미국의 팝 스타 테일러 스위프트를 선정했다. 이는 연예인 가운데는 최초로 단독 선정된 것이다. 후보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찰스 3세 영국 국왕,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등이 있었다.

타임은 6일(현지시간) 오전 ‘2023 올해의 인물’을 테일러 스위프트로 발표하며 “스위프트는 올해 음악을 넘어 현대시대의 스토리텔러로서 그녀의 기교를 완성했다”고 평가했다. ‘올해의 인물’은 타임이 지난 1927년부터 그해 세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개인, 그룹 또는 개념을 상대로 선정하는 연례 관습이다.

헤럴드경제

타임지 표지를 장식한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 [타임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임은 “그의 인기는 수십 년에 걸쳐 상승해왔지만, 올해는 특히 스위프트가 예술과 상업적 측면에서 일종의 핵융합과 같은 에너지를 분출한 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문화적 표현을 누가 만들고 소유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다시 일깨운 한 해였다”며 “그는 세대교체의 상징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스위프트도 2017년 배우 애슐리 저드와 함께 여성 성폭력 실태를 알린 ‘침묵을 깬 사람들’ 5인에 포함된 적 있지만, 올해 선정은 온전히 본업인 가수 활동으로 인한 것이다. 타임은 “이제 그는 예술 분야에서 성공을 인정받은 첫 번째 올해의 인물이 됐다”며 지난 50년간 단독으로 선정된 ‘올해의 인물’로는 스위프트가 네 번째라고 전했다.

스위프트는 올 한 해는 기록의 연속이었다. 북미를 시작으로 세계 각국에서 공연한 ‘디 에라스 투어’로 천문학적 경제 효과를 일으켰다. 그는 순자산 11억 달러(약 1조 4465억원)의 기록을 세우며 올해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5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타임지 표지를 장식한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 [타임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미국 시애틀에서 7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열린 공연에서는 팬들의 움직임으로 인해 규모 2.3의 지진까지 기록됐다. 스위프트의 공연이 열리는 지역마다 식당, 호텔 등의 매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이를 지칭하는 ‘스위프트노믹스’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다.

그녀의 사회 문화적 영향력이 커지면서 최근 하버드대학엔 스위프트의 음악 세계를 다루는 강의까지 등장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내년 봄학기 하버드 대학교 영문과 교수인 스테파니 버트가 ‘테일러 스위프트와 그녀의 세계’라는 강의명으로 수업을 가르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kace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