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연인’ 미스 캐스팅 논란에 안은진 “촬영 중 안면 마비… 도망가고 싶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록’ 캡처


배우 안은진(사진)이 드라마 ‘연인’ 촬영을 앞두고 힘들었던 시기를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록'에는 배우 안은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안은진은 최근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연인'의 흥행 이후 경제적인 점에서 달라진 것이 있냐는 질문에 "편안하게 보일러를 안 끄고 왔다. 겨울 26도 이 정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디가 할인한다 그러면 고르는 재미가 있었는데 이제는 먹고 싶은 건 다 산다. 어제 딸기와 샤인머스캣을 마음대로 샀다. 그릭 요거트도 막 부어 먹을 수 있다"며 비교적 소박한 변화들을 이야기하며 웃었다.

특히 이날 안은진과 '연인'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남궁민이 안은진을 응원하는 깜짝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남궁민은 "여태껏 찍은 드라마 중 가장 길었고 가장 고생도 많이 했다. 촬영에 공도 많이 들여서 애착이 많이 남는 작품"이라며 "안은진과 호흡했던 작품이라 서사가 너무 아름다운 것 같다. 그 깊이를 보고 여러분들이 사랑해주신 것 같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안은진에 대해 "애착이 가는 후배다. 열정, 센스도 좋고 인간으로서도 괜찮은 사람이다. 잘 될 수 있는 길이라면 많이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다. '네가 너무 잘됐으면 좋겠어. 안되면 열 받을 거 같아. 월드 스타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하곤 했다"며 안은진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아울러 안은진은 초반 미스캐스팅 논란에 대해 "'연인'전에 '나쁜 엄마'라는 작품을 했는데 끝날 때 쯤 몸이 되게 아팠다. '연인' 촬영을 앞두고 몸이 많이 안 좋아서 한 달을 쉬었다. 촬영을 아예 못할 상황이었다. 작년 이 맘때가 조금 힘들었던 시기였다"며 "푹 쉬고 싶어도 촬영을 해야했다. 센 약을 먹었더니 부작용도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연인' 부담감도 겹쳤다. 대본 리딩을 하고 집에 와서 샤워를 하는데 도망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끝나면 크게 성장해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힘든 건 지나간다라는 걸 배웠다"라고 전했다.

안은진은 당시 얼굴 마비 증세를 겪었다며 "얼굴 한 쪽이 이상했다. 부은 걸로만 생각했는데 촬영 도중 병원에 가니 바로 좋아지는게 아니더라. 산책하려고 10분만 걸어도 무릎이 너무 부어서 구부려 앉는 것도 안됐다"면서 "길채를 연기하며 힘을 받았다. 길채로 지지 받지 못했을 때 속상하지만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고민 많이 했고 잘 표현하면 시청자분들도 따라와 주실거라 생각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안은진은 드라마 종영 후 여행하고 싶었다며 "홍콩 3박 4일, 일본 4박 5일, 대구 1박 2일"이라며 "사실 대구는 god 팬이어서 콘서트를 가기 위해 갈 예정이다. 서울 콘서트 티켓팅 다 떨어졌다"면서 "성시경 콘서트도 가려고 티켓팅 했는데 대기가 7만명이더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조세호는 "조남지대 콘서트 와라"며 "티켓팅 필요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