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손범수♥진양혜, "남편 쭉 쉬는 건 절대 안 돼" 솔직 고백 ('옥문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조나연 기자]
텐아시아

사진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쳐



진양혜가 남편 손범수가 "쭉 쉬는 건 안될 것 같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6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원조 아나테이너' 손범수♥진양혜 부부가 동반 출연했다.

이찬원이 "선배님이 방송하신지 30년이 훌쩍 넘으셨는데, 활동을 쉬신 적이 없는 것 같은데 지금은 백수 라이프를 살고 계신다고"라고 질문하자 손범수는 "전담 프로그램이 없다. 그동안 한 번도 고정프로그램이 없었던 적이 없었다. 올해 초까지 계속 있었다. 많을 때는 주 5일 고정 프로그램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김숙은 "34년 동안 바쁜 삶을 달리다가 쉬어가는 느낌이 어떠시냐"라고 손범수에게 물었다. 손범수는 "약간 공허하기도 했는데, 쉬어가라는 신호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재충전도 하고 놀기도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김숙은 진양혜에게 "남편이 쉬는 것이 어떠냐"라고 입장을 묻자 진양혜는 "저는 훨씬 좋은 것 같다. 놀기 시작하더니 남편이 더 좋아졌다. 진짜로 (남편이) 여유 있게 쉬고 이런 걸 못했다. 여유가 생겨서 훨씬 더 좋다"라고 말했다.

정현돈은 "(남편이) 이대로 쭉 쉬는 것은 어떠냐"라고 묻자 진양혜는 "절대 안된다"라고 단호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은 "몇년까지 봐줄 수 있냐"라고 묻자 진양혜는 "슬슬 못견디겠다"라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한편, 손범수와 진양혜 부부의 첫 만남 일화도 공개됐다. 손범수는 "(당시에) 후배 아나운서들이 새로 입사한다고 하면 기대가 됐었다. 동기들이 많았다. 남자 3명에 여자 6명이었다. 제가 (신입 아나운서들)인솔하는 담당이었다"라고 당시 첫 만남 일화를 얘기했다. 손범수는 "행동하거나 말하는 거나 내 마음 한 켠을 (진양혜가) 차지했던 것 같다. 결정적인 것은 신입 아나운서들 환영회같은 것을 했는데, 양혜씨가 '홍콩 아가씨'를 불렀다. 팔을 싹 올리는데 팔이 엄청 길고 아름다워 보였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