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회식2차 몰래 도망가는 대리 표정"…이재용 익살 사진에 패러디물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난스러운 미소 지은 이재용 회장 사진 화제

윤석열 대통령 등과 부산 국제시장 찾아

아시아경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이미지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익살스러운 표정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재용 근황' '친구가 찍은 실시간 이재용 사진' 등의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와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 회장은 '쉿'하는 동작처럼 오른손 검지를 입에 갖다 대고 있다. 특히 이 회장의 장난스러운 미소가 눈길을 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매번 과묵한 표정만 보다가 저렇게 개구쟁이 같은 표정을 짓는 걸 보니 신선하다" "어떤 상황이길래 저런 표정이 나왔는지 궁금하다" "어린아이처럼 장난기 넘치는 표정이다" "회식 2차 가기 싫어서 조용히 집에 가는 대리님 표정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게시물이 인기를 끌면서 이날 오후 5시 20분 기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옛 트위터)의 실시간 트렌드에 이 회장의 별명인 '재드래곤'이 오르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해당 사진을 활용한 밈(Meme·온라인 유행 콘텐츠)도 나왔다. 유튜브 썸네일처럼 보이는 해당 패러디물에는 '동생 몰래 신라호텔 계산 안 하고 튀기'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이는 이 회장이 유튜브 하는 상황을 가정해 누리꾼들이 만든 가상의 유튜브 썸네일 이미지다. 이 회장은 현재 유튜브 계정을 따로 운영하고 있지 않다.

화제가 된 해당 사진은 이날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이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과 부산의 대표 전통시장인 국제시장과 깡통시장 등을 찾아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 회장은 시장에서 떡볶이, 만두 등을 맛보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떡볶이, 만두 등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 회장은 올 3분기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공시대상기업집단(그룹) 수장 가운데 온라인상 개인 유저 관심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달 27일 여론조사기관인 데이터앤리서치가 11개 채널 22만 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국내 공시대상기업집단 30위 이내 수장들의 네티즌 관심도를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이 회장이 23명의 수장 중에서 3분기 압도적인 유저 관심도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3위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차지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