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마에스트라' 이영애, 이승만 기념관 건립 기부 논란에 내놓은 답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N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
'구경이' 이후 1년 만 돌아온 이영애의 자신감
이승만 기념관 건립 기부 갑론을박에 대한 심경은?
한국일보

6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는 tvN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정권 감독과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에스트라' 배우 이영애가 이승만 기념관 건립 기부에 대한 갑론을박에 대해 간접적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6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는 tvN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정권 감독과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마에스트라'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영화 '동감'으로 데뷔한 김정권 감독이 '연애대전' 이후 '마에스트라'로 돌아왔다.

극을 이끄는 차세음 캐릭터는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명성을 떨치고 있는 세계적인 여성 지휘자다. 과감하고 열정적이며 때로는 파격적인 행보도 주저 없이 행할 줄 아는 쇼업의 귀재다.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와 대비되는 섬세한 곡 해석으로 스타일에는 호불호가 있어도 실력엔 이견이 없는 무대 위 지배자다.

이영애는 그간 다양한 여성 서사 작품에서 활약한 바 있다. 이영애에게 시나리오를 고르는 기준을 묻자 "'마에스트라'를 선택한 이유는 음악이었다. 또 한국 드라마에서 여성 지휘자 이야기가 없기에 배우로서 욕심이 났다. 같이 하는 연기자들과도 일해보고 싶었다. 여러 가지 삼박자가 맞았다"라고 설명했다. 김명민이 출연한 '베토벤 바이러스'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이영애는 "그 작품이 오래 전에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 그 작품도 좋지만 자신 있다. 그정도로 같이 참여한 연출진이 드라마를 잘 채워주셨다.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배우 이전의 논란이 회자됐다. 앞서 이영애는 이승만 기념관 건립에 기부했는데 해당 사실을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진 바 있다. 이영애는 이러한 논란에 간단하게 답변하겠다고 마이크를 잡은 후 "제가 아기 엄마라서 우리 나라가 행복한 사회가 되길 바란다. 아이를 낳고 나니 작품을 고를 때도 그런 생각이 관여하게 됐다. 아이들에게 영향을 끼치는 것인지, 잔인성도 고민된다. 엄마가 되니까 하나만 생각하지 않고 가족과 아이를 생각하게 되는 합의점이 있다. 이 작품도 전작 '구경이' 이후 마음가짐도 연기자와 엄마로서 균형을 잘 맞추게 되고 심혈을 기울이게 된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마에스트라'는 오는 9일 첫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