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조정석X신세경 ‘세작’, 2024년 1월 21일 첫 방송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tvN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 사진|tvN



[스포츠서울 | 김현덕기자] 조정석, 신세경 주연의 ‘세작, 매혹된 자들’이 첫 방송을 확정했다.

6일 tvN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 측은 2024년 1월 21일 첫 방송, 1회, 2회 연속 방송된다고 알렸다.

‘세작, 매혹된 자들’은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임금 이인(조정석 분)과 그에게 복수를 꿈꿨으나 빠져들게 된 강희수(신세경 분)의 잔혹한 운명을 그린 멜로 사극이다.

드라마 ‘모범형사’ 등을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남국 감독과 ‘왕이 된 남자’로 tvN표 웰메이드 사극 신화를 시작한 김선덕 작가가 의기투합해 관심이 쏠린다. 여기에 한층 깊은 매력으로 돌아온 조정석, 신세경, 이신영, 박예영이 출연을 확정해 2024 상반기 대한민국 사극 열풍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세작 포스터는 서로를 마주 하고 있는 조정석(이인 역)과 신세경(강희수 역)의 투샷만 담아낸 모습이 눈길을 끈다. 바둑을 두며 서로를 향해 조심스럽게 뻗은 손의 모양새와 함께 운명적으로 만난 두 사람의 서사에 궁금증이 커진다.

특히 닿을 듯 말 듯, 두 손의 거리감은 보는 이의 말초신경까지 자극하며 아찔한 설렘을 안긴다. 두 사람 사이로 서로를 향한 끌림과 경계심 그사이를 오가는 조정석과 신세경의 복잡한 감정선을 세밀하게 살려내 눈길을 끈다.

여기에 더해진 ‘세상을 어지럽힌 자’와 ‘마음을 어지럽힌 자’라는 카피는 앞으로 두 사람이 엮어갈 관계와 함께 로맨스의 향방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이처럼 손끝의 텐션만으로도 오감의 설렘과 먹먹한 여운을 자아내는 조정석과 신세경이 펼쳐나갈 멜로 사극 ‘세작, 매혹된 자들’에 기대감이 모인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