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가장이 된 만큼 성실하게..." NC 김종민 코치, 6년 열애 끝 백년가약 맺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NC 김종민 코치 웨딩사진 / NC 다이노스 제공


[OSEN=이후광 기자] NC 다이노스 김종민 코치가 주말 화촉을 밝힌다.

NC 다이노스는 "김종민 코치(37)가 12월 9일 오후 1시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라도무스아트센터 3층 아트리움홀에서 신부 양민경(30)씨와 결혼식을 올린다"라고 6일 밝혔다.

NC 구단에 따르면 김종민 코치는 지인의 소개로 신부와 인연을 시작해 6년의 열애 끝에 백년가약을 맺는다.

두 사람은 호주 시드니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경남 창원에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김 코치는 "많은 분의 축복 속에 결혼식을 올리게 돼 감사하고 기쁜 마음이다. 가장이 된 만큼 성실한 모습으로 책임을 다하는 코치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backligh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