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이재명 "국가 책임지고 지자체 직영하는 온동네 초등돌봄제 추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돌봄전담사·보완관 배치해 안정성 높일 것…교육으로 이어지도록"

"시범사업 내년 예산 165억원 증액 요구…국가위기 앞 여야 없어"

"전세사기특별법 끝까지 챙길 것…여당 입법에 척극 나서야"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2.06.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재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국가와 지자체, 교육청이 유기적으로 결합해서 국가가 책임지고 지자체가 직영하는 온동네 초등돌봄 제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돌봄 전담사와 돌봄 보안관을 배치해서 안전성을 높이고 재능학교 프로젝트를 통해서 돌봄에 그치지 않고 교육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중세 유럽 흑사병 때보다 한국 인구가 더 빠르게 감소할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는데 그 경고가 현실이 되고 있다"며 "국가와 지자체, 교육청이 협력해서 육아돌봄과 개인의 교육부담을 덜 수 있어야 저출생 문제가 조금이라도 완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윤석열 정부는 학교에 부담을 전가해서 업무 과중을 야기했고, 이것 때문에 정규 교육까지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돌봄의 질도 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돌봄센터와 학교, 어디든 마음 놓고 아이들을 맡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범 사업과 관련해 내년 예산 165억원 증액을 요구하고 있다. 국가적 위기에 여야가 따로일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적 재앙에 직면한 저출생 문제에 모두 함께 나서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 대표는 전세사기 문제와 관련해선 "선보상 후구상이 되지 않으면 실제 전세 대책이 말 뿐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전세사기 특별법 시행일로부터 6개월이 지났는데 국토교통부와 집권여당은 계속 약속을 어기고 피해자 눈물을 외면해 상임위에서도 말만 하고 있을 뿐이고, 보증금 선반환이 불가하단 답변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6개월간 LH가 피해주택을 매입한 것도 1건도 없다고 한다"며 "피해자들은 어제 국회 앞, 전국에서 동시 집회를 벌이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이 특별법 통과를 끝까지 챙기겠다"며 "오늘 소위가 있지만 여당의 무책임한 태도에 특별법 개정이 불가능한 것으로 예측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할 집권당으로서 전세사기 특별법 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nder@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