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한미글로벌, 내년부터 사우디·美 대형 수주 연간실적 반영-S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SK증권은 6일 한미글로벌에 대해 내년부터는 사우디아라비아·미국 등 해외 대형 수주 등이 연간 실적으로 지속 반영될 것으로 진단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한미글로벌(053690)의 전장 종가는 2만1250원이다.

이데일리

허선재 SK증권 연구원은 “한미글로벌이 최근 불안정한 매크로환경에도 불구하고 견고한 실적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미글로벌은 1996년 설립, 2009년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 건설사업관리(PM) 기업이다. 현재 국내 포함 50 개 이상 국가에서 사업을 운영 중이다. 한미글로벌의 주요 역할은 발주자의 권한을 위임 받아 건설공사의 시작단계부터 설계사, 시공사 간의 이해관계 조정 및 기술 컨설팅을 제공한다.

허 연구원은 실적 전망을 밝게 보는 이유로 프로젝트는 주택시장이 아닌 기업간거래(B2B)·기업과정부간거래(B2G) 프로젝트 집중된 점을 손꼽았다. 건설업 불황에도 견조한 수주가 이어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어서다. 또 인건비 등 원가 상승분을 판가로 전가시킬 수 있는 부분도 실적을 긍정적으로 보는 이유로 제시했다.

아울러 한미글로벌의 하이테크 사업부가 구조적 성장을 지속하는 가운데 네옴시티는 플러스 알파(+α)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이테크 사업부는 반도체와 2 차전지 제조공장 PM 업무를 담당하는데, 주요 고객사는 삼성전자, 국내 배터리 3 사 등이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LG 화학 미

국 양극재 공장 등 다수의 하이테크 프로젝트를 꾸준히 수주하고 있으며 향후 국내 반도체, 2 차전지 업체들의 시설 투자 확대 흐름과 함께 하이테크 사업부의 구조적 성장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현재 한미글로벌의 하이테크 사업부는 유휴인력 5% 수준으로 풀캐파 운영중이기 때문에 수익성이 좋은 프로젝트 위주로 선별 수주 중”이라고 분석했다.

한미글로벌은 네옴시티 (더라인) e-PMO (2021년, 26억원 규모), 로쉰 주거단지 (2022년, 155억원), DGDA(2022년, 440억원), 네옴시티 건설근로자 숙소단지(2022년, 2023년) 등 네옴시티 관련 총 9개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본격적인 대규모 수주는 내년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총 사업비 650 조원 규모의 네옴시티 프로젝트는 사우디 왕세자가 주도하는 ‘비전 2030’ 프로젝트(1550조원 규모)의 핵심 사업중 하나이기 때문에 꾸준히 관심 갖을 필요가 크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