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김연우, '미스트롯3' 마스터 합류 "기본기에 끼까지 살필 것"[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김연우 / 사진제공= TV CHOSU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스트롯3’ 새 마스터 김연우가 새로운 트로트 스타를 발굴한다.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TV CHOSUN ‘미스트롯3’ 측은 5일, 대체불가 가왕 김연우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정확한 음정과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보컬의 신’으로 불리는 김연우. 시즌 1 때부터 마스터 러브콜을 받았던 그의 전격적인 합류는 오리지널 트로트 오디션 ‘미스트롯3’을 높인다

‘미스트롯3’는 현재 72인의 개인 티저를 순차적으로 공개하는 ‘미스트롯3 비주얼 위크’를 진행하고 있다. 실력은 물론이고 넘치는 끼와 신선한 매력으로 무장한 새 얼굴들이 베일을 벗었다.

김연우는 “평소 트로트에 관심이 많았고 그동안 재밌게 보고 응원하고 있었던 차에 이번 시즌 함께 하게 됐다”라면서 “참가자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즐겁게 임하고 있다”라고 폭넓은 음악 세계를 드러냈다.

김연우는 “어느 오디션 프로그램이든 참가자들 모두 간절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무대에 임하고 있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라면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며 조언하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라고 남다른 책임감을 전했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참가자 중 김태연을 가장 인상 깊게 봤다는 김연우. 그는 “김태연 양의 ‘바람길’은 아직도 음원을 찾아 듣는 무대”라면서 “당시 9살의 나이로 어떻게 이렇게 노래를 표현했는지 놀라웠다”라고 칭찬했다.

트로트에 대한 조예와 관심이 남다른 김연우는 트로트가 사랑받는 이유에 대해서도 생각을 밝혔다. 트로트가 올드하다는 건 편견이라는 김연우. 그는 “최근 몇 년 사이 트로트가 젊어지고 있고 그 중심에는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정통 트로트에만 국한되지 않고 장르나 영역을 과감하게 개척하는 트로트 스타들이 늘고 있어 팬들이 호응하고 열광하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김연우는 “정확한 음정, 박자, 발음, 가창력 등 기본적인 실력은 물론이고 한 무대 한 무대 만들어가는 표현력과 몰입감, 감정 전달력을 비롯해 발전 가능성, 개성, 끼 등을 두루두루 살필 예정”이라고 전문적인 심사 기준도 밝혔다.

이어 그는 “무엇보다 그들을 응원하는 마음이 크다”라면서 “따뜻한 조언과 따끔한 충고 모두 조금이나마 그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참가자들에 대한 따뜻한 마음도 드러냈다. 김연우는 마지막으로 “매 시즌 시청자 분들이 그래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새로운 스타 탄생을 위해 아낌없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미스트롯3’는 오는 21일 목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