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오피셜] 'X발 이게 맞나' 홀란드 판정 분노…맨시티, FA 징계 위기 "관리하지 않았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엘링 홀란드가 토트넘전에서 크게 분노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가 추가 시간 선수들의 판정 항의에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 판정 항의에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잉글랜드축구협회는 "맨체스터 시티가 토트넘 홋스퍼와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도중 선수들이 주심을 둘러싸고 항의했다. 이는 잉글랜드축구협회 규정 E20.1을 위반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맨체스터 시티는 토트넘 홋스퍼전 추가 시간에 선수들이 부적절한 방식으로 행동하는 걸 관리하지 않았다"라며 현지 시간으로 12월 7일까지 E20.1 규정을 위반한 걸 해명해야 한다고 알렸다.

맨체스터 시티는 홈 구장에서 토트넘 홋스퍼와 만났다. 전반 6분 손흥민에게 역습 허용하며 선제골을 내줬다. 코너킥 이후 수비 대형이 무너진 틈을 토트넘이 적절하게 공략했다. 볼을 잡은 클루셉스키가 전방으로 뛰고 있는 손흥민을 확인해 침투 패스를 넣었다. 손흥민은 볼을 잡은 이후 빠르게 맨체스터 시티 페널티 박스를 향해 질주했다. 헤더로 방향을 돌려놓은 뒤 날카로운 슈팅으로 맨체스터 시티 골망을 뒤흔들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행운의 자책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알바레스가 전방 공격수 엘링 홀란드를 겨냥해 박스 안으로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다. 하지만 볼은 손흥민 허벅지에 맞게 됐고 굴절돼 골망으로 빨려 들어갔다.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자 홈에서 토트넘을 압도했다. 볼 점유율을 늘리며 추가골을 조준했다. 홀란드가 베르나르도 실바 패스를 받아 완벽한 득점 기회를 만들었지만, 슈팅이 살짝 빗나가면서 득점하지 못했다.

전반 31분 역전골에 성공했다. 도쿠가 박스 근처에서 볼을 잡고 동료들을 살폈고, 빈 공간으로 쇄도하는 알바레스에게 볼을 넘겨줬다. 알바레스는 볼을 잡고 토트넘 수비 시선을 끌었고, 적절한 곳에 있던 포든에게 패스했다. 볼을 받은 포든은 찰나의 순간을 활용해 깔끔한 슈팅으로 골망을 뒤흔들며 역전골을 만들었다.

후반전에도 높은 볼 점유율과 홀란드, 도쿠, 교체로 들어온 그릴리시로 토트넘 골망을 조준했다. 하지만 토트넘 반격이 꽤 거셌다. 손흥민이 로셀소와 연계 플레이로 맨체스터 시티를 흔들었다. 로셀소가 순간 생긴 빈틈을 놓치지 않고 슈팅해 골망을 뒤흔들었다.

홀란드와 그릴리시 콤비가 토트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홀란드가 토트넘 수비를 끌고 공간을 창출, 그릴리시에게 볼을 건넸다. 그릴리시는 정확한 동작으로 토트넘 수비망을 뚫어냈고 이번 시즌 홈 첫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에 승점 3점이 오는 듯 했지만 토트넘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45분 존슨이 맨체스터 시티 박스 안으로 크로스를 넣어 기회를 만들었다. 클루셉스키가 헤더로 볼을 처리했는데, 볼이 골대 상단을 때린 이후 골 라인 안쪽으로 빨려들어가 천금 동점골을 만들었다.

맨체스터 시티는 또 맞춰진 균형에 고개를 떨궜다. 추가 시간은 6분이었기에 남은 시간 결승골을 터트리려고 했다. 토트넘 공격을 막으면 홀란드를 중심으로 빠르게 역습해 토트넘 골망을 조준했다.

후반 추가 시간 4분 경, 홀란드와 그릴리시에게 기회가 왔다. 홀란드는 로드리의 볼을 받으러 내려오던 중 에메르송 로얄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하지만 재빨리 일어나 역습으로 볼 흐름을 살렸다.

그릴리시에게 볼을 뿌려 위협적인 상황을 만들었다. 오프사이드는 아니었는데 휘슬이 울렸다. 후퍼 주심은 뒤늦게 홀란드와 에메르송 볼 다툼 장면이 파울이라고 선언했다. 홀란드는 분노했고 후퍼 주심에게 'Fxxx Off'라고 소리치며 강하게 항의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주심의 판정 장면을 올렸다. 판정 장면 영상에 'wtf(what the fxxx)'이라고 적었다. 현지에선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일관적인 태도를 보인다면, 홀란드 행동은 징계감이다.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데이크가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퇴장을 당한 뒤, 심판에게 'that's a fxxking joke'라고 말해 한 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라며 사후 추가 징계가 있을 거라고 전망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도 "리플레이를 보면 후퍼 주심이 처음에 파울이라는 신호를 보냈지만 휘슬을 불지 않아 경기가 재개됐다. 홀란드가 볼을 처리한 이후에야 경기를 중단했다"라고 짚었다.

다만 이번 규정 위반은 홀란드 욕설 때문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맨체스터 시티는 토트넘 홋스퍼전 추가 시간에 선수들이 부적절한 방식으로 행동하는 걸 관리하지 않았다"는 걸 짚어보면 팀 차원에 벌금 징계를 검토하는 모양새다.

맨체스터 시티는 관련 문제 제기에 또 한 번 분노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7일까지 소명 자료를 준비해 잉글랜드축구협회 측에 항변을 해야 징계를 피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