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한영♥' 박군 "뒤늦게 만난 父, 말기 암으로 매우 위독"('동상이몽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군, 한영 부부의 첫 자가가 최초 공개된다.

4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박군, 한영 부부가 출연한다.

박군, 한영 부부는 올해 초 시골에 세컨 하우스를 마련했다. 하지만 시골살이 로망을 만끽하는 것도 잠시, 하루아침에 집을 빼게 돼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영은 그간 시골집에서 세 들어 살았단 사실을 공개 "이제 두 집 살림 못 하겠다"라며 폭탄 발언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뒤이어 늘어난 살림살이 정리로 팽팽한 논쟁이 계속되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과연 박군, 한영 부부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박군, 한영 부부의 첫 자가가 공개된다. 그간 박군, 한영은 자가 마련을 위해 명의 논쟁부터 인테리어 공사까지 역대급 갈등을 빚었던 만큼 부부의 집에 이목이 쏠렸다. 집안 곳곳에 들어간 포인트 컬러와 휴양지를 연상케 하는 럭셔리 호텔 풍 내부에 지켜보던 MC들은 "인테리어 너무 잘해놨다"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 박군, 한영 부부는 "와도 와도 우리 집 아닌 거 같다"라며 첫 자가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한영은 처음으로 요리에 도전했다. 본격적인 요리에 앞서 "새집에서 어머님, 아버님께 대접해 드리고 싶다"라며 돌아가신 남편 박군의 부모님을 언급해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에 박군은 7살 때 부모님의 이혼 후 줄곧 떨어져 지낸 아버지와 뒤늦게 다시 만난 슬픈 사연을 공개했다. 당시 아버지는 홀로 고시원에서 지내며, 말기 암으로 매우 위독한 상태였다고. 박군은 결혼식 직후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내가 가수가 된 것도 모르셨다"라며 한동안 슬픔에 잠겼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